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기기
상반기 의료기 벤처투자 ‘명맥 유지’코로나19 불구 '줄지 않아'…위험 낮은 업체 투자 경향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의료기 스타트업에 대한 벤처투자는 전반적으로 봤을 때 크게 줄지 않고 유지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밸류에이트에 따르면 올 1분기에 의료기기 벤처투자는 55건 15억3000만달러, 2분기에는 34건에 12억3100만달러 규모로 이뤄져 명맥을 유지했다.

단 코로나19 위기 가운데 비교적 위험이 낮은 업체에 투자하는 경향이 나타나 대표적으로 액상 생검 개발 업체 그레일의 시리즈 D 라운드에 3억9000만달러가 몰려 최대 투자를 기록했다. 특히 캐나다 국민연금과 일루미나도 투자에 동참해 주목됐다.

잽 서지컬 시스템스 수술 플랫폼

이어 진단 업체 카리우스가 시리즈 B라운드에서 1억6500만달러의 투자를 받았다. 카리우스는 차세대 시퀀싱과 AI 기술을 이용해 혈액의 미생물 세포유리 DNA를 통해 여러 병원체를 밝힐 수 있다.

다음으로 진단 영상 업체 인사이텍이 시리즈 F에서 1억5000만달러를 유치했다. 인사이텍은 MRI 가이드 집속 초음파(MRgFUS)로 무절제 수술을 추구한다.

그 뒤로 체외 진단 업체 옥스퍼드 나노포어 테크놀로지스가 1억4450만달러를, 보다 간편한 투석 기기를 만드는 아웃세트 메디컬이 시리즈 E에서 1억2500만달러를 유치하며 다섯 손가락 안에 들었다.

제냅시스 플랫폼

그리고 암 자체 방출 신호를 감지하며 치료하는 BgRT(biology-guided radiotherapy)를 개발하는 방사선 업체로서 리플렉션 메디컬이 시리즈 D에서 1억달러를 유치했다.

뒤따라 요통 및 관절통에 대한 디지털 클리닉을 제시하는 힌지 헬스가 시리즈 C에서 9000만달러를, 치과 업체 소넨도가 시리즈 G에서 8500만달러를 투자받았다.

뒤이어 자체 차폐 자이로스코픽 방사선 수술 플랫폼을 개발하는 잽 서지컬 시스템스에 8100만달러가 돌아갔고, 보다 저렴하고 정확한 벤치탑 DNA 시퀀싱 플랫폼을 개발하는 체외 진단 업체 제냅시스가 7500만달러를 얻어 상반기 10대 투자에 들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