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김안과병원, ‘코로나19 극복 헌혈 캠페인’ 진행2일, 서울중앙혈액원 협조 속 임직원 40여 명 참여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건양의대 김안과병원(원장 장재우)은 대한적십자사 서울중앙혈액원과 함께 지난 2일 임직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극복 헌혈 캠페인’ 행사를 가졌다.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마련됐다.

김안과병원 헌혈 캠페인.

김안과병원은 코로나19가 크게 번지며 힘들어하던 지역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였으나, 안과전문병원으로서 직접적인 도움을 주는 것이 어려워 혈액 수급난을 해소하는데 기여하는 헌혈 캠페인을 진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헌혈 차량이 병원 본관 주차장에 자리 잡은 뒤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된 캠페인에는 임직원 40여명이 헌혈에 참여했다. 

이번 헌혈 캠페인을 기획, 주관한 이숙경 간호부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또한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도움이 될 만한 것이 무엇이 있을까 생각하다 간호부의 의견을 모아 헌혈 캠페인 진행을 건의했다.”고 말했다.

직접 헌혈 캠페인에 동참한 장재우 원장은 “코로나19의 영향 때문에 최근 혈액 수급난이 더 심하지만, 평소에도 우리나라는 보유 혈액이 부족한 상황으로 알고 있다.”며, ”헌혈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도 접근성이 떨어지다 보니 포기하곤 하는데, 앞으로도 병원 차원에서 이러한 행사를 자주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