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김용진 H+양지병원 센터장, ‘국제 영양학회지’ 논문 발표비만수술 후 목표 체중 감량 위한 영양기준량 제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김용진 비만당뇨수술센터장이 저명 학술지에 비만대사수술 환자의 목표체중 감량을 위한 영양기준량을 제시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김희숙 교수(왼쪽)와 김용진 비만당뇨수술센터장.

연성대 임희숙 교수와 공동 연구를 통해 발표한 ‘목표체중감량 도달을 위한 한국인 영양기준량 설정’ 논문은 비만대사수술을 받은 국내 환자 총 189명을 대상으로 1년 동안 경과를 추적한 결과로, ​국제 영양학회지인 '뉴트리언츠(Nutrients : 2020, 12(6), 1774) 에 스페셜 이슈로 다뤄졌다.  

국내189명의 비만대사수술 환자 중 목표 체중 감량 비율 50%에 도달한 성공군의 식이 분석 결과, 목표치 감량 성공에는 낮은 열량과 낮은 지방 섭취가 관련성이 높고 실패군은 높은 탄수화물 섭취에 유의한 관련성을 보였다.

또한 수술 후 체중감량 성공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탄수화물과 지방 섭취 비율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 후 1개월에는 열량을 835kcal, 6개월 1,132.5kcal, 12개월 1,523kcal이하로 섭취하고 에너지비율의 경우 탄수화물은 49% 미만, 지방은 28% 미만, ​단백질은 24.5% 초과하여 섭취하는 것이 성공에 도달할 수 있는 이상적인 식사섭취 상태로 분석됐다. 

김용진 센터장은 “비만은 환자 건강은 물론이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도 반드시 치료되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수술 및 수술 이후 체계적인 식이 관리가 필요하다.”라며, “이번 연구가 향후 한국인에게 맞는 영양 기준과 지침을 세우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