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제약·유통
신라젠 펙사벡 활용 진행성 또는 전이성 흑색종 임상중국 파트너사 리스팜, 중 CDE에 펙사벡 병용임상 IND 제출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신라젠은 파트너사 리스팜이 자사 약물인 펙사벡을 활용해 진행성 또는 전이성 흑색종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리스팜은 최근 중국 국가약품관리감독국(NMPA) 의약품평가센터(CDE)에 개발중인 면역관문억제제(ZKAB001, anti PD-L1)와 펙사벡을 병용하는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제출했다.

이번 임상은 1차 치료에 실패한 진행성 또는 전이성 흑색종 환자 최대 46명을 대상으로 중국에서 1b/2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임상은 오픈라벨(open label)로 진행되며 약물의 안전성과 용량을 확인한다.

통상적으로 중국은 임상시험계획서(IND) 승인까지 3개월이 소요되며, 회사측은 이르면 3분기에 임상시험이 개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라젠 관계자는 “파트너사 리스팜이 성공적인 임상과 허가 및 발매가 가능하도록 펙사벡 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임상을 통해 흑색종의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파트너사와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장조사 기관인 글로벌데이터(GlobalDate)에 따르면 전 세계 흑색종 시장규모는 2016년 기준 33억 달러(한화 약 4조원)으로 연평균 5.3% 가량 성장해 2026년 55억 달러(한화 약 6조 6,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