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여름철 식중독 주의보 발령식약처, 환자발생 6월 최다-익혀먹기 등 안전수칙 준수 당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정부는 이른 무더위 등으로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있어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에 따르면 최근 10년간(‘10~’19,합계) 식중독은 총 3,101건 발생했고, 이로 인해 6만7,270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식중독은 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여름철(6~8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특히 6월은 여름의 시작으로 기온이 높아지고, 장마 전 후덥지근한 날씨 등으로 습도도 높아, 식중독균의 활동이 활발해지는 시기이지만, 한여름보다는 음식물 관리에 소홀하기 쉬워 식중독 위험이 높다.

6월에는 전체 식중독 발생 건수의 11%(327건), 환자 수의 12%(8,162명)가 발생했다.

또한, 식중독을 일으키는 원인균별로는 세균성 식중독 상위 6개(건수기준)가 전체 건수의 33%(1,011건), 환자수의 60%(4만136명)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이 중에서 병원성대장균은 가장 많은 식중독을 유발하는 원인균으로, 전체 건수의 12%(381건), 환자수의 29%(19,196명)를 발생시키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병원성대장균은 주로 설사와 복통을 일으키는데, 이러한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식재료는 흐르는 물에 3회 이상 씻고, 조리기구는 열탕 소독 등을 철저히 하여야 하며 조리도구는 용도별로 구분해서 사용하여야 한다.

이외에도 여름철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모든 음식은 익혀서 먹고 지하수는 반드시 끓여 먹어야 하고 이 때, 조리한 식품을 실온에 두지 말고, 한번 조리된 식품은 완전히 재가열한 후 섭취하여야 한다.

날음식과 조리된 식품은 각각 다른 용기에 넣어 서로 섞이지 않도록 보관하여야 하며 육류와 어패류를 취급한 칼과 도마는 교차 오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구분하여 사용하여야 한다.

음식을 조리하기 전이나 식사 전, 화장실을 다녀온 후,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하고 손에 상처가 났을 때는 직접 육류나 어패류를 만지지 않아야 한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