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식중독균, 국가 자원으로 관리·분양한다식약처, 식중독균 자원센터 ‘식중독균병원체자원전문은행’으로 지정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정부가 식중독 원인 규명을 향상 목적으로 식중독균 자원센터를 지정해 국가 자원으로 관리하고 분양한다.

식중독균 자원센터 주요 시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11일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식중독균자원센터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식중독균병원체자원전문은행’(이하 ‘식중독균 전문은행’)으로 지정받았다고 밝혔다.

‘식중독균병원체자원전문은행’은 ‘병원체자원의 수집·관리 및 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제9조에 따라 국내 유용 병원체 자원의 수집, 관리 및 활용 촉진을 위해 분야별 병원체자원전문은행을 지정·운영해야 함에 따라 진행됐다.

식중독균 분야에서 전문은행 지정은 이번이 최초로 기존 병원체자원전문은행으로는 바이러스·인수공통 감염병 등의 분야에 △가톡릭관동대학교 의진균전문은행 △고려대학교 바이러스전문은행△서울아산병원 바이러스전문은행 △전북대학교 인수공통감염병전문은행 △서울여자대학교 항생제내성균주전문은행 △국립보건연구원 다제내성균주전문은행 등 총 6곳이 지정돼 있다.

식중독균 자원센터는 이번 지정으로 식품에서 분리한 식중독균을 국가 자원으로 보존·관리하고 분양까지도 할 수 있게 됐다. 식중독균은 식중독 원인 규명 향상을 목적으로 2017년 구축해 현재 약 1만 2000주의 균주 수집·보관되고 있다.

식중독균 자원센터의 주요 역할은 △식중독균의 수집 및 특성분석 △활용 등을 위한 식중독균의 자원화 △국가병원체자원 등재 및 분양 등이다.

이번 ‘식중독균 전문은행’ 지정으로 균주 수입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연구자들이 다양한 식중독 균주를 제공받아 정확한 식중독균 규명 및 신속 진단키트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 ‘식중독균 전문은행’ 운영을 통해 식중독 균주를 국가 자원화하기 위해 수집·보존을 확대하고 연구기관 등에 미생물 자원을 제공함으로써 식중독 예방 및 식품안전 분야의 연구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