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복지부 이관, 사실상 백지화문 대통령, 전면 재검토 지시…전문가들, ‘질병관리청 산하에 연구 기능 남아있어야’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국립보건연구원의 보건복지부 이관이 사실상 백지화됐다.

 청와대는 5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질병관리본부 소속 연구기관을 보건복지부 산하로 이관하는 조직 개편안의 전면 재검토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3일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하면서 질병관리본부 산하 국립보건연구원을 ‘국립감염병연구소’로 확대 개편해 복지부 소속으로 바꾸는 개편안을 마련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복지부는 ‘감염병뿐 아니라 보건·의료 전반에 대한 연구 강화’를 위한 개편이라고 설명했지만, 의료계와 감염병 분야 전문가들은 질본이 복지부에 연구 기능을 뺏긴다며 백지화를 주장했다.

 이재갑 한림의대 감염내과 교수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질병관리청 승격 제대로 해야 한다’는 글을 올려 “국립보건연구원과 신설되는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질병관리청 산하에 남아있어야 감염병 대비역량 강화에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전면 재검토를 지시하면서, 국립보건연구원의 복지부 이관은 사실상 백지화 될 전망이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