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바이오
포스트코로나 시대, 바이오산업의 변화를 보다국내 최대 보건산업 국제컨벤션 행사 BIO KOREA 2020 온라인 개최…“새로운 도전의 시작”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은 국내 보건산업 기술ㆍ비즈니스 교류의 장으로 자리매김한 ‘바이오코리아 2020’행사를 18일부터 23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올해 바이오코리아 2020에서는 항체, 백신 등 원천 기술부터 데이터 융합기술 그리고 산업정보까지 다양한 주제를 다루며 포스트 코로나에 시대에 변화하는 산업 환경에서 기술도약 전략을 구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융합기술에 속하는 미래기술(전자약, 디지털 병리학 등), 인공지능(AI)를 비롯해 알츠하이머 등 치료제 개발을 주제로 국내·외 90여 명의 전문가들이 강연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에는 그간 기업들의 활발한 기술ㆍ비즈니스 교류의 장이 돼왔던 파트너링과 전시가 온라인 개최와 함께 화상미팅, 가상전시로 전환돼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국내외 기업과 만날 수 있다.

또한 기업발표 및 실시간 화상인터뷰(Live Talk)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생중계된다.

참여기업의 기술 및 제품을 디지털 컨텐츠로 소개하는 가상전시를 통해 온라인에서 보건산업체의 혁신 기술 및 제품을 체험할 수 있다.

행사 기간에는 바이오분야의 새로운 먹거리 창출과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투자설명회(인베스트페어)와 일자리박람회(잡페어)도 함께 개최한다.

투자설명회(인베스트페어)는 보건산업 8개 분야 24개 기업 대표가 직접 참여하는 온라인 기업설명 형식으로 진행돼 투자자들에게 기업의 경영전략과 비전을 소개하는 등 보다 풍부한 내용을 제공한다.

보건산업 전문인력 채용을 위한 일자리박람회(잡페어) 역시 비대면(Untact) 형식의 온라인 채용설명회로 진행된다. 특히 최근 어려운 고용시장에도 불구하고 30여 개의 기업이 온라인 채용을 통해 150여 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코로나 시대 바이오 헬스 산업의 변화

바이오코리아는 그간 우리나라 제약‧바이오 산업의 기술 수준을 세계에 알리고 국제거래 및 교류 증진 등을 통해 우리나라 보건산업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해 왔다.

올해로 15회를 맞은 이번 행사는 ‘데이터 시대의 시작, 바이오 산업의 변화’를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데이터 기반의 바이오 헬스 산업이 나아갈 방향과 전략을 한눈에 파악하고 국내외 기업들과 기술교류를 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정부가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을 핵심으로 하는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한 가운데 올해는 코로나19의 위협 속에 보건산업의 적극 육성 필요성이 다시 확인됐다.

그간 우리 제약ㆍ바이오기업과 정부는 신제품 개발 등을 위해 연구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했고 2019년 157억 달러(약 19조 3200억 원) 규모의 수출을 달성한 바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5년간 대한민국 바이오·헬스 산업과 함께 성장해 온 바이오 코리아가 온라인 개최라는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며 “이번 행사가 바이오산업의 국제 비즈니스 장으로 국가 간, 국내·외 기업간 협력을 강화하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학술행사(컨퍼런스)와 기술거래회의(화상미팅)는 유료로, 그 외 가상전시, 일자리박람회(잡페어), 투자설명회(인베스트페어), 코로나세션은 무료로 운영한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