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녹색복원·생태서비스 정책 적극 추진환경부, 생태용량 고려 다양한 정책 모색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녹색복원이나 생태서비스 정책을 적극 추진한다.

환경부는 최근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에서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태원, 국립공원공단,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환경보전협회 등 환경부 소속·산하기관 5곳과 ‘녹색복원 토론회’를 갖고 녹색복원 정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토론회는 기관별로 추진 중인 녹색복원, 생태관광 및 생태서비스 산업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주요 정책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녹색복원 기반 생태서비스’를 핵심주제로 ‘자연환경의 균등한 보전복원’과 ‘생태관광 및 생태서비스산업 육성’ 등 공통 목표 달성을 위한 2020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각 기관별 역점과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우선, 국립생태원은 이날 토론회의 첫번째 공통주제인 ‘자연환경의 균등한 보전‧복원’에 대해 발표하고, 관계기관과 토론을 진행했다.

무분별한 도시 확장에 따라 훼손된 국토환경을 회복시키기 위해 멸종위기종 보전 등 생태용량을 고려한 다양한 녹색복원 정책을 모색했다.

멸종위기종을 보전하는 녹색복원 정책의 경우 서식지 중심으로 재정립하고, 나도풍란(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등 주요 멸종위기종 보전을 위한 개체별 맞춤형 복원사업 계획과 국민 참여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생태계서비스 가치 평가 및 생물다양성 조사·보전 활동에 국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집중 토론했다.

또 국립공원공단을 중심으로 이날 토론회의 두번째 공통주제인 ‘생태관광 및 생태서비스 산업 육성’ 추진 방안이 논의됐다.

가족(개인)중심‧치유(힐링)중심 등 새롭게 변화하는 여가 추세를 반영한 맞춤형 탐방서비스의 확대를 위해 국립공원 저지대를 중심으로 고품격 탐방(체류) 기반시설 및 관광 프로그램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다양한 전시 체험과 참여형 교육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 밖에도, 각 기관별로 올해 역점을 두어 추진할 주요 사업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야생생물 매개질병과 붉은불개미 등 위해 우려생물에 대한 과학적 관리‧대응기반 마련을 발표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담수생물자원의 지역발전 본보기 방안을, 환경보전협회는 대국민 환경교육·정책 홍보 강화방안을 소개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