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美 코로나19 시험약 모두 ‘부정적’히드록시클로로퀸 ‘반대’…렘데시비르 ‘근거 부족’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미국에서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시험되고 있는 약들이 모두 다 권고하기엔 근거가 부족하다는 국립보건연구소(NIH) 패널의 가이드라인 초안이 나왔다. 단, 이는 향후 새로운 임상시험 결과가 나오면 업데이트될 예정으로 변경 가능성이 있다.

이에 따르면 임상시험 외에 코로나19 환자에 항말라리아제 히드록시클로로퀸과 항생제 아지스로마이신 이용은 독성 가능성을 이유로 반대된다. 아울러 칼레트라나 다른 HIV 프로타제 억제제도 부정적 약역학 및 임상시험 데이터로 반대됐다.

또한 길리어드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remdesivir)도 이용을 찬성하거나 반대하기에는 근거가 불충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회복기 혈장이나 과면역 면역글로불린과 IL-6 억제제 케브자라(Kevzara, sarilumab), 악템라, 사일반트(Sylvant, siltuximab) 및 IL-1 억제제 키너레트(Kineret, anakinra) 역시 마찬가지다.

특히 인터페론은 사스나 메르스 치료 시 독성 및 효과 부족으로 인해 임상시험 외에는 이용이 반대됐다. 또 올루미언트 등 JAK 억제제 마찬가지로 폭넓은 면역억제 효과로 권고되지 않는다.

이와 관련, 히드록시클로로퀸 치료는 재향군인 오히려 사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메드아카이브를 통해 재향군인보건국 데이터 분석 결과가 발표됐다.

즉, 4월 11일까지 VA 센터에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입원한 뒤 사망하거나 퇴원한 36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표준치료와 히드록시클로로퀸을 투여한 환자(97명) 중 28%가 사망해 히드록시클로로퀸을 받지 않은 환자(158명) 중 사망률 11%에 비해 높았다. 아울러 히드록시클로로퀸과 아지스로마이신을 받은 환자(113명) 중에선 22%가 죽었다.

더불어 히드록시클로로퀸을 받은 환자 중 기계적 인공호흡기를 받은 환자 비율은 13%로 지지요법만 받은 환자의 14%에 비해 호흡 지지 효과를 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아지스로마이신을 함께 받은 환자의 경우 7%만 호흡 보조가 필요했다.

단, 이는 정식 임상시험의 결과는 아니며 아직 의학저널에 공식 발표를 위해 공식적으로 받아들여지진 않은 상태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