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렘데시비르 조기 결과 ‘유출’ 기대만발열·호흡기 증상 신속 감소, 대부분 퇴원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길리어드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렘데시비르에 대해 긍정적인 조기 임상 결과가 유출돼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시카고대 메디컬 센터 의료진은 렘데시비르 투여 환자 가운데 열과 호흡기 증상이 신속히 감소됐다고 스태트(STAT)를 통해 밝혔다.

이에 따르면 그 병원에서는 중증 환자 113명을 포함, 1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3상 임상에서 매일 렘데시비르를 투여한 결과 대부분의 환자들이 퇴원했고 사망은 2명에 그쳤다.

이에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긍정적인 소식이지만 실질적인 3상 임상 결과는 아니고 위약 없이 한 곳에서 이뤄져 길리어드의 전체 3상 임상시험 데이터를 기다려봐야 확인할 수 있다고 평했다.

이와 관련, 길리어드가 세계 152곳에서 2400명의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시험 중인 데이터는 4월 말, 중등도 환자 1600명을 대상으로 169개 센터에서 시험 중인 결과는 5월 말에나 나올 예정이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