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바이오
브릿지바이오, ‘BBT-401’ 임상 2a상서 안전성·내약성 확인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궤양성 대장염 치료제 후보물질 ‘BBT-401’ 대상 미국 임상 2a상 첫번째 용량군의 중간 데이터 분석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이번 임상 2a상에서 첫번째 용량군 시험은 궤양상 대장염 질환 척도인 전체 메이요 점수(Total Mayo Score) 5점 이상, 메이요 내시경 점수(Mayo Endoscopic Score) 1점 이상의 환자 12명을 대상으로 무작위, 이중맹검, 위약 대조 형태로 진행됐다. 

피험자를 대상으로 총 8주간 BBT-401 혹은 위약을 투약해 기준 시점 대비 치료 반응을 관찰했다. 한편, 스테로이드 주사제, 좌약 제형의 궤양성 대장염 치료제 혹은 생물학적 치료제의 치료경험이 있는 환자들은 이번 임상에서 제외됐다. 
 
임상 2a상 최초 용량군의 투약 결과에 따르면, 치료군에 배정된 총 9명 환자 중 3명이 투약 8주차에서 기준점 대비 개선된 임상 지수▲전체 메이요 지수 30% 감소 및 ▲부분 메이요 지수(Partial Mayo Score) 25% 감소를 나타낸 반면, 위약군에서는 임상 지수 개선이 확인되지 않았다.          

아울러, 약물의 안전성 및 내약성 측면에서도 임상 1상에서 확인한 결과가 재현됐다. 활동성 궤양성 대장염 환자군에서도 내약성이 확인됐으며, 유의할만한 수준의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았다. 

약물과 연관 가능성이 있는 주요 부작용으로는 경미한 복부팽만(flatulence)으로, 치료군 환자 가운데 한 명의 환자에서 관찰됐다. 임상 1상에서 확인된 바와 같이, 약물의 전신 노출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경구 투여 후 장내 제한적으로 분포하는 약물 특성을 재확인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이정규 대표는 “임상 2a상의 첫번째 용량군 중간 분석 결과를 통해 향후 용량 상승을 통한 추가 용량군 임상 추진에 대한 근거를 확보하게 됐다”며 “궤양성 대장염 환자들에게 혁신 신약을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