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디지털 기술로 코로나19 의료진 지원유비쿼터스 병원정보시스템, 코로나19 사태에 효율적이고 안전한 원격 모니터링 구현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국내 의료진이 여러 디지털 기술들을 활용해 더욱 효과적인 코로나19 방역에 임하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원장 백롱민)은 코로나19 대응 거점 병원으로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환자 치료 및 정책 수립 자문 등에서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분당서울대병원의 경우에는 다른 거점병원과는 확연한 차별성이 있다. 기본적으로 최첨단 디지털 병원으로 알려진 병원답게 코로나19 대응에서도 기존의 흩어진 정보통신기술을 누구보다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점이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세계 최고 수준으로 알려진 전자의무기록 시스템에 더해 환자의 위중도를 정해진 알고리즘에 의해 자동으로 평가하는 신속대응모듈(rapid response module)을 개량해 환자의 위중도를 분 단위로 평가, 이상 징후가 감지된 환자를 바로 파악해 의료진에게 알려주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격리 대상 환자에 대해서는 개인건강관리 앱(PHR)을 통해 관리하고 있는데, 환자가 체온 및 혈압 등을 입력하면 중앙에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환자는 PHR 시스템을 통해 기존 병원에서의 치료 이력을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보건소 및 다른 의료기관을 이용할 때에도 기저질환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공유할 수 있다. 더불어 스스로 자신의 증상 및 변화에 대한 조사를 전자문진기능(best survey)에 입력하면서 이를 바로 의료진에게 전달할 수도 있다.

이러한 시스템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새로 개발된 것이 아니라 이전부터 각각 다른 목적으로 개발됐고 병원의 진료현장에서 사용했다. 기존의 솔루션들을 현 비상시국에 맞춰 변경·재조합해 사용하고 있는 것인데 병원과 지자체의 요청에 따라 수일 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유연성과 기동성을 갖춘 시스템으로 준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다른 의료기관 및 서비스 업체 쪽에서도 디지털헬스케어기술에 대한 문의가 계속되고 있으며 특히 정부기관이나 유관학술단체 등의 문의 요청이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백롱민 분당서울대병원장은 “이전부터 준비해 사용하고 있는 디지털헬스케어기술을 통해 제한된 의료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분배할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진단 및 치료에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더욱 발전된 시스템으로 감염병 위기상황에 더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투자와 준비를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