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코로나19 접촉자 추적관리 강화한다무증상 감안 증상 발현 이틀 전까지 접촉자로 대상 확대
방역본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세계 방역대책'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무증상 감염 관리 강화를 위해 접촉자 분류 확대 등의 지침 개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무증상 감염에 대한 관리 강화를 위한 지침 개정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우선 방역본부는 지침 개정을 통해서 접촉자 관리와 관련해서 증상이 나타나기 하루 전으로 현재 돼 있는 것을 이틀 전으로 더 넓힘으로써 접촉자 자체의 추적관리를 더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자가격리를 더 철저히 하는 부분, 동시에 자가격리 할 때의 가족 내에 더 이상의 2차, 3차 전파를 막기 위한 좀 더 강화된 대책 또한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 부본부장은 “방역당국에서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가장 어려움을 겪는 것 중 하나가 무증상 감염”이라고 소개하며 “코로나19 전체의 전파력도 있지만 무증상·잠복기 중 증상이 발현되기 전부터도 바이러스를 배출한다는 점으로 인해 훨씬 더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서 우리가 코로나19 자체의 기초재생산지수, 즉 1명의 환자가 1명 이상의 환자를 더 발생시키지 못하도록 억누르는 것을 통해서 유행을 통제하는게 전세계의 방역대책”이라고 설명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