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제약·유통
메콕스큐어메드, 가톨릭대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MOU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신약개발전문 바이오기업 메콕스큐어메드는 가톨릭대학교와 현재 본격적인 임상을 준비하고 있는 천연물 기반 골관절염 소염·진통제(Bozanics) 주요 성분인 초피나무엽 추출물(M002-A)의 항바이러스 효능을 활용해 코로나19 치료제의 공동개발연구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이토카인 폭풍은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 감염시 염증성 사이토카인(TNF-α, IL-1β, IL-6)의 과발현에 의해 발생하는 인체내 면역 과잉 반응으로 환자를 사망 원인으로 파악되고 있다.

천연물질인 초피나무엽 추출물을 주요성분으로 하는 메콕스큐어메드의 M002-A는 항바이러스, 항염증 효능 물질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자체 실험결과 염증성 사이토카인의 발현을 감소시키는 효능을 확인한 것으로 메콕스튜어드메드는 밝혔다.

가톨릭대학교와의 이번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를 통해 확증적인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한 후 치료제의 본격적인 개발을 위한 임상을 준비할 예정이며,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선제적인 연구도 병행할 예정이다.

메콕스큐어메드 관계자는 “초피나무엽 추출물은 본격적인 임상 개시를 앞둔 골관절염 소염•진통제(Bozanics)의 주요 성분과 동일한 성분”이라며 “천연물로 구성되어 안전성이 매우 높고 부작용이 없다는 장점이 있어 면역기능이 취약한 환자들에게도 매우 효과 높은 치료제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