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질병관리본부
걱정 하나 줄어드나,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해제’각종 감염병 예방과 확산방지 위해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 준수 당부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코로나19에 이어 최근 일본뇌염 주의보로 걱정이 많아진 가운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해제’ 소식이 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19년 11월 15일 발령했던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27일 해제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의 유행해제 결정은 의사환자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기준 이하일 경우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결정하고 있으며 지난 25일 자문결과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27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인플루엔자 표본감시결과 의사환자(유사증상환자)가 외래환자 1000명당 제10주(3.1~3.7) 3.9명, 제11주(3.8~3.14) 2.9명, 제12주(3.15~3.21) 3.2명으로 3주 연속 유행기준(5.9명)보다 낮았다.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는 2018-2019절기와 동일하게 52주 차에 정점에 도달했고 A형 인플루엔자가 주로 유행했다.

2019-2020절기의 정점은 ‘19년 52주(12.22~12.28) 외래환자 1000명당 49.8명으로 지난 절기의 정점인 ’18년 52주(12.23~12.29) 73.3명과 시기는 동일했으나 의사환자수는 낮게 나타났고 환자의 대부분이 A형(96% 이상) 인플루엔자였다.

유행주의보 발령시점(2019.11.15)은 지난절기와 동일하고 종료 시점(2020.3.27)은 12주 빨라서 이번 절기의 유행 기간이 짧아졌다.

정은경 본부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은 해제됐지만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처하고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 평소 손 씻기, 기침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초·중·고등학교 개학 이후 학생들의 집단생활로 인플루엔자 환자 증가 가능성이 있어 개학 이후 인플루엔자 환자 발생추이를 예의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