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보라매병원, 코로나19 경증·중증 환자 회복 적극 지원60대 중증 코로나19 환자 대상 에크모 치료 성공…경증 환자 위한 ‘서울형 생활치료센터’ 운영 지원

[의학신문·일간보사=정민준 기자]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이 경증 및 중증 코로나19 환자들의 건강 회복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가운데), 김병관 보라매병원장(왼쪽에서 4번째), 이재협 보라매병원 진료부원장(왼쪽에서 3번째) 지난 24일 태릉선수촌 올림픽의 집에 설치된 ‘서울형 생활치료센터’ 방문

보라매병원은 대구에서 직장 동료인 확진자와 접촉 후 서울로 상경해 동작구 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지난 2월 25일 이송된 60대 남성(서울시 44번 환자)이 지난 25일 자로 격리 해제돼 퇴원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 남성은 고혈압과 함께 심장이 불규칙하게 떨리는 심방세동 질환이 있는 기저질환자였으며 입원 후 상태가 크게 악화돼 에크모 장비를 이용한 치료까지 받았다.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ECMO)란 환자의 혈액을 체외로 빼내 산소를 공급한 뒤 다시 체내로 흘려보내는 장치로서 심장이나 폐 기능이 정상적이지 않은 중환자의 심폐를 보조해 생명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오세진 보라매병원 흉부외과 교수는 “해당 환자는 폐뿐만 아니라 심장 기능까지 저하돼 폐와 심장을 동시에 보조할 수 있는 에크모 장비를 이용했어야 할 만큼 매우 위중한 상태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환자는 에크모 장비를 이용한 치료와 의료진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차츰 증상이 호전됐으며 그 결과 지난 25일 최종 음성판정을 받고 30일 만에 퇴원했다.

한편 보라매병원은 경증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서울형 생활치료센터’ 지원에도 힘쓰고 있다.

서울시가 코로나19 경증 환자 치료를 위해 태릉선수촌 올림픽의 집에 설치한 ‘서울형 생활치료센터’ 운영 지원을 맡은 보라매병원은 약 30여 명의 의료지원단을 파견해 입소자를 위한 다양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다.

또한 보라매병원 내에 별도로 설치된 중앙모니터링센터와의 화상 연결을 통해 환자 상담 및 영상기록 판독 등의 업무도 수행하는 등 경증 환자 관리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김병관 원장은 “보라매병원은 코로나19로부터 환자의 건강을 지키고 코로나19 사태 종식에 기여하기 위해 앞으로도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민준 기자  tak2mj@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