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고혈압과 비만, 수명단축 커다란 요인유전정보 이용해 확인…당뇨·뇌경색 합병 땐 영향 커

日 연구팀 보고

[의학신문·일간보사=정우용 기자] 고혈압과 비만이 수명을 단축시키는 커다란 요인임이 밝혀졌다.

일본 오사카대를 비롯한 연구팀은 전세계 70만명분의 게놈정보를 이용한 새 방법을 활용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각 개인의 건강위험을 예측할 수 있게  되면 예방의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성과는 미국 과학저널 '네이처 메디슨'에 게재됐다.

그동안 연구에서는 비만 등과 수명의 인과관계를 조사하기 어려웠다. 가령 마른 사람은 단명하는 경향이 있다 해도 말라서 단명한건지, 질병으로 인해 마르고 단명에 이른 것인지 밝히지 못했다.

연구팀은 영국과 핀란드, 일본의 바이오뱅크(연구목적으로 검체를 축적하는 시설)가 수집한 총 약 70만명분의 게놈정보와 체중, 혈액검사 결과 등을 해석했다. 각 개인이 선척적으로 지닌 비만과 고혈압, 고콜레스테롤 등 33항목의 위험을 산출하고 수명과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일본인의 경우 고혈압이 수명을 단축시키는 최대요인이며, 당뇨병과 뇌경색 등을 합병하면 그 영향이 더욱 증가했다. 비만은 유럽인에서 더 많은 영향을 미쳤다. 고콜레스테롤과 고신장, 저혈소판증 등도 수명을 단축시키는 요인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이들 항목 외에도 더 조사해 투약 등으로 개선할 수 있는 위험을 보다 많이 발견하고 조기에 대처하면 수명단축을 막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