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질병관리본부
DTC 인증제 2차 시범사업 추진13개 신규 검사 항목 포함 총 70개 검사 항목…'안전·신뢰성 확보 목표'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DTC 유전자검사서비스 인증제’ 도입을 위한 2차 시범사업을 추진, 시범사업 참여 유전자 검사기관 모집을 6일 공고했다.

 복지부는 지난해부터 DTC 유전자검사서비스 확대에 대한 요구에 맞춰, 소비자를 대상으로 해당 유전자검사서비스를 제공할 역량을 갖춘 유전자검사기관에 대한 질 관리를 위해 1차 시범사업을 수행, 서비스 제공 역량이 확인된 4개 기관에 대해 56개 항목을 최근 허용한 바 있다.

 2차 시범사업(‘20.4월~12월 예정)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수행하며, 2차 시범사업에서 적용할 DTC 허용 유전자검사 시범 항목은 현재 시행 가능한 DTC 유전자검사 11항목(45개 유전자)이외에 2019년 1차 시범사업의 57항목과 올해 2차 시범사업 추가 허용 13항목을 포함한 70항목이다.

 상세내용은 보건복지부(www.mohw.go.kr), 질병관리본부(www.cdc.go.kr) 및 국립보건연구원(www.nih.go.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현영 국립보건연구원 유전체센터장은 “이번 ‘DTC 유전자검사서비스 인증제’ 2차 시범사업을 통해, DTC 유전자검사서비스 제공 검사기관에 대한 검사역량강화와 품질관리체계를 마련하고,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DTC 유전자검사제도 조기정착이 시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