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약사회, 코로나19 극복에 최선 다하겠다전화·대리처방, 원격진료와 성격 달라…적극적인 수용·협조할 것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대한약사회가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뜻과 함께 전화·대리처방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은 지난 24일 약사회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브리핑에서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가 심각단계에 이르렀다”며 “여러 가지 사안에 대해서 적극적인 사태 해결을 위한 협조와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먼저 김대업 회장은 전화처방 및 대리처방은 원격진료가 아니라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김 회장은 “전화 및 대리처방은 환자와 의사 약사간의 접촉을 최소화 하겠다는 의미로 정부가 긴급하게 한시적으로 하는 것”이라며 “이는 원격진료와 성격이 다르며 약사회는 이와 관련해서 적극적인 수용와 안정을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의사협회나 병원협회부터 각 지역마다 입장은 다를 수 있고 다른 협회의 입장을 존중하지만 약사회는 접촉 최소화를 통해 확산을 예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상적인 절차를 거친 전화처방과 대리처방에 대한 조제요청이 있을 경우 잘 협조해달라고 회원들에게 공지했다”고 전했다.

또한 “향후 감염증 비상사태 발생시 전화처방에 우선해 처방전 리필을 통해 의료기관 방문을 최소화하면서 처방약을 확보할 수 있어야 한다”며 “장기적으로 처방전 리필제 등이 법제화 되도록 노력하고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약국 마스크 수급 대란에 관해서는 “약국에는 마스크가 한 장도 없는데 환자들의 마스크 구입 문의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회원들의 심정을 이해한다”며 “약사회는 마스크 등 방역용품의 원활한 약국 공급을 위해 전담 임원을 배정하고 물량 공급에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고 향후 마스크를 국가에서 직접 관리하는 공공재처럼 해서 안정적으로 공급할수 있도록 대안을 세워야 한다”며 “비상사태 발생시 국가가 감염용품을 구입해 건강보험 등의 적용이 가능한 시스템으로 약국에 안정적인 공급하는 방안을 법제화 하겠다”고 예고했다. 

한편, 약사회는 오는 27일 자문위원단들이 모여 16개 시도지부 총회 및 2019년 대한약사회 최종이사회를 서면으로 진행하는 방법을 논의하고 약사회 정기총회 및 2020년 초도이사회는 코로나19의 상황을 고려해 추후 결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