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대구·경북 의료진 감염 ‘비상’···원격진료 허용이언 교수 “마지막 수비대인 의료진 보호하려는 차원에서도 원격진료 환영”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코로나19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지역에서 의료진 감염이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한시적으로 전화상담·처방을 허용하는 ‘원격진료’가 환영받는 분위기다.

현재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따르면, 24일 대구가톨릭대병원 의사 1명, 경북대병원 간호사 1명, 계명대 동산병원 간호사 1명 등 의료인 5명이 추가 확진자로 판명됐다.

먼저 의료계는 의료진 감염 세례가 계속 발생하면 2·3차 감염에 잇따른 의료 공백 등 인력난 발생할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가 큰 상황이다.

의료계 관계자는 “의료진 감염은 우선 면역력이 약한 환자와 밀접 접촉으로 2차 감염 위험이 크다”며 “2차 피해뿐만 아니라 지역 단위 의료 공백을 일으켜 피해가 막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중증환자가 지역병원에서 당장 치료를 받지 못하는 문제에 봉착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대구·경북 지역은 이미 의료진 감염이 속출되고 있어 감염 위험과 의료 인력 부족에 대한 호소가 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마지막 수비대인 의료진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원격의료가 주목받고 있는 것.

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기반 정밀의료추진단장 이언 교수는 “대구에 파견된 의료 인력에 대해 보호 장치·방법 등 구체적인 보호 대책이 우선적으로 마련돼야 할 것”이라며 “확진자가 대거 속출하는 대구·경남 지역 의료진을 보호하는 차원에서도 원격의료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중증질환자·만성질환자 등 몸을 움직이기 불편한 환자들과 병수발 드는 보호자도 병원에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되는 원격진료에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언 교수는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약한 취약계층인 고령자 등은 코로나19 등 감염병에 굉장히 공포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며 “이런 환자들에게는 원격 진료가 가장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항시 허용해도 무리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어 이언 교수는 “특히 몸이 불편한 환자와 보호자들은 쌍수를 들고 원격진료를 환영한다”며 “약 처방 받기 어려운 상황에서 놓인 환자들을 위해 온라인 처방전이나 국내 발 빠른 배달 시스템 등을 활용해 약 배송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대구시의사회 관계자는 "의사가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는 데 전화상담은 검사가 필요한 환자의 진단을 미루거나초기 치료의 기회를 놓치게 할 위험성이 있어, 의견이 의사들 사이에서도 분분하다"라며 "전화상담을 하더라도 꼼꼼하게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대응 단계가 국내 감염병 재난 위기경보 최고 수위인 '심각' 단계로 격상돼, 개정된 대국민 예방수칙이 배포될 예정이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