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국민 10명 중 7명 약 부작용 자가 판단한다약 복용 후 이상증상 경험 시 전문가 상담 비율 23.9% 그쳐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약 복용 후 이상 증상이 있어도 자가 판단으로 부작용에 대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 결과는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 약바로쓰기운동본부(본부장 김이항, 이하 약본부)가 식품의약품안전처 ‘2019년 약 바르게 알기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밝혀졌다.

<표> 이상증상 경험 및 대처방안

지난해 5월 19일부터 11월 3일까지 일반인 5,236명을 대상으로 총 16회에 걸쳐 실시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최근 1달 이내 약을 복용한 후 어지러움, 설사 등 이상 증상을 경험한 응답자 621명 중 이상증상 경험시 “참고 약을 끝까지 먹었다”는 응답이 338명(48.3%), “더 이상 약을 먹지 않았다”는 응답이 172명(24.6%)이었으며, “전문가에게 물어본다”는 응답은 167명(23.9)%에 불과해 72.9%의 응답자가 자가 판단으로 부작용에 대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 의약품의 보관

또한 약과 사용설명서를 함께 보관하는지 여부에 관련해서 1,757명(33.6%)은 함께 보관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고, 처방받은 약의 내용 또는 날짜 표기 여부와 관련하여 표기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2,175명(41.6%)으로 나타나 많은 국민이 의약품을 제대로 보관하지 않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의약품을 모두 냉장고에 보관한다는 응답자도 354명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약본부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 가정 내에서 복용하지 않은 약이 73.6%를 차지하는 만큼 국민들의 안전한 의약품 보관 및 복용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해 의약품안전사용 교육, 국민 캠페인 및 홍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