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식음료업계 '취향존중' 마케팅 활발‘한 끗 차이’ 새 기준 제시-밀레니얼 세대 다양성 공략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현 마케팅 트렌드에서 가장 중요한 키워드 중 하나는 바로 ‘취향존중’이다.

소비 시장의 핵심 세력으로 급부상한 밀레니얼 세대가 상대방의 관심사나 취향을 존중하는 태도를 중시하고, 실제로 각자 다양한 취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식음료업계는 이들의 세분화된 취향을 고려한 신제품을 선보이거나 기존 제품의 라인업을 확장함으로써 선택의 폭을 넓히고 나아가 새로운 구매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최근 커피 원두의 원산지부터 차의 농도, 김치의 숙성도 등 기존에 신경쓰지 못했던 섬세한 요소를 차별화해 밀레니얼의 다양한 취향을 저격하는 식음료 신제품들이 잇달아 출시되고 있다.

우선 롯데네슬레코리아는 지난해 말 개인의 취향에 맞는 원산지별 원두를 선택해 즐길 수 있는 스틱 커피 ‘네스카페 오리진스’를 출시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그 동안의 스틱 커피 제품은 대부분 로스팅 강도를 달리해 커피 맛의 진한 정도에만 차이를 두는데 그쳤다면, 이번에 출시된 네스카페 오리진스는 원두 원산지라는 새로운 요소를 차별화한 제품이다.

모두 4종인데 ‘콜롬비아’는 산뜻한 과일 향과 산미를 담았으며, ‘인도네시아 수마트라’는 고소한 견과류 향과 스모키 향이 특징이다. 또한 ‘우간다-케냐’는 세련된 향미와 적당한 산미를 선사하고, ‘알타 리카’는 카카오 향과 묵직한 바디감을 지녔다.

또한 하이트진로음료는 지난해 자사의 인기 제품인 선보인 ‘블랙보리’를 맑은 보리차 타입으로 바꾼 ‘블랙보리 라이트’를 선보였다.

차음료 시장에서 진한 맛과 연한 맛을 선호하는 고객층이 나뉘어져 있다고 판단해 라인업을 확장한 것이다.

블랙보리가 가마솥 보리숭늉 맛을 재현한 깔끔하고 진한 타입의 차음료라면 ‘블랙보리 라이트’는 집에서 보리를 볶고 끓여 만든 홈메이드 보리차 맛 타입으로 맑고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시판 포장김치에 ‘숙성도’라는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제품도 있다.

대상 종가집의 '생생아삭김치'와 '톡톡아삭김치' 2종이 바로 그 것. 이번 신제품은 숙성도에 따라 각각의 조건에서 최적의 김치 맛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종가집은  소비자 불편함을 해소하고 김치를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최초로 숙성도에 따라 구분한 김치를 선보인 것이다.

최근 마라 열풍과 함께 매운 맛을 강조한 식품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매운 음식을 먹지 못하는 이른바 ‘맵찔이’들은 상대적으로 소외되는 추세였다.

식음료업계는 해당 소비자층까지 고려해, 기존 제품의 매운 맛을 덜어낸 순한 맛 신제품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삼양식품은 자사를 대표하는 인기 라면인 ‘불닭볶음면’의 건면 버전인 ‘라이트 불닭볶음면’을 출시했다.

라이트 불닭볶음면은 오리지널 불닭볶음면의 매운 맛을 어려워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불닭 고유의 풍미는 살리되 면과 맵기에만 변화를 준 제품이다.

유탕면 대신 건면을 사용하고 매운맛을 완화해 불닭볶음면을 깔끔하고 가볍게 즐길 수 있다.

또한 건면으로 쫄깃한 식감을 강화하고 담백한 맛을 더했으며 기름에 튀기지 않아 열량이 불닭볶음면의 70% 수준인 375kcal다.

대상 청정원이 내놓은 안주야(夜) 신제품 ‘양념 벌집껍데기’, ‘돈막창’, ‘소막창’ 3종은 기존 안주야 제품의 강한 양념맛을 낮춰 소비자가 취향에 따라 따로 조리할 수 있게 만든 제품이다.

기존 안주야 제품의 매운 소스 대신 특제 소스를 넣어 재료 본연의 맛을 살렸으며, 취향에 맞게 감자, 양파 부재료를 넣어 나만의 안주를 만들 수 있다.

‘양념 벌집껍데기’는 엄선한 국내산 돼지의 껍데기를 손질해 특유의 고소한 맛을 살리고 청정원 안주야만의 전처리 비법으로 잡내를 잡아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