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의료
인간 iPS세포로 쥐 대뇌백질경색 개선iPS세포 배양 혈관내피세포 이식으로 경색부위 축소 확인

日 군마대 연구팀 쥐 실험서 확인

[의학신문·일간보사=정우용 기자] 사람의 iPS세포로 만든 혈관내피세포를 이식하는 방법으로 쥐의 대뇌백질경색을 개선시키는 데 성공했다.

일본 군마대 연구팀은 실험용 쥐를 이용한 실험에서 이같이 확인하고, 국제신경화학회지 인터넷판에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대뇌백질은 대뇌피질 내측에 존재하고 신경돌기의 축색과 축색을 덮는 수초로 이루어져 있다. 백질로 향하는 혈류가 악화되면 백질경색이 발생하는데, 백질경색은 중노년층의 우울증과 치매의 원인 가운데 하나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우선 인위적으로 백질경색으로 만든 쥐에 사람의 iPS세포로부터 배양한 혈관내피세포를 이식했다. 그 결과 쥐의 보행장애가 개선되고 경색부위가 축소됐으며 수초가 재생된 것으로 확인됐다.

외과적 뇌수술을 수반하기 때문에 임상응용에는 과제가 있지만 연구팀은 "분자단위로 해명할 수 있다면 수술이 불필요한 치료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우용 기자  yong1993@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