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식약처
식약처·의협, ‘기생충 치료 외 구충제 복용 말라’ 권고SNS 통해 잘못된 의약품 정보 전달 우려…“‘알벤다졸’ 먼저 사람 대상 임상시험 거쳐야”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정부와 의료계가 최근 일부 암 환자에서 치료를 위해 구충제인 ‘알벤다졸’을 복용하는 것에 대해 강한 우려를 내비치고, 잘못된 의약품 정보에 현혹되지 말라고 권고했다.

 ‘알벤다졸’은 이미 사람에게 사용되는 의약품이나 기생충 치료 이외의 다른 질환에 사용되려면 임상시험에서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해야한다는 이유에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21일 “구충제인 알벤다졸을 기생충 감염 치료 외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식약처와 의협에 따르면 ‘알벤다졸’은 구충을 목적으로 단기간 사용하도록 허가된 약으로 장기간 복용 시 인체에 대한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최근 페이스북, 트위터 등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암, 비염, 당뇨, 아토피 등 치료에 알벤다졸을 복용한다는 체험 사례와 주장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실정.

 식약처와 의협은 “암과 같은 중증질환이나 당뇨와 같은 만성질환을 치료 중인 환자의 경우 치명적인 부작용이 발생하거나 기존에 받고 있던 치료의 효과를 심각하게 저해할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식약처와 의협은 “단기간 복용 시에도 구역·구토, 간기능 이상(간수치 상승), 발열, 두통, 어지러움, 복통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며 “드물지만 과민성 반응, 골수의 조혈 기능 억제로 인한 백혈구·혈소판 감소, 독성 간염·급성 신손상(신부전) 등 심각한 부작용이 보고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게다가 임부나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의 경우 태아 기형 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절대 복용하면 안 된다는 게 식약처와 의협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모든 의약품이 허가받은 효능·효과 이외에는 사용되지 않도록 의협 등 전문가와 함께 지속적으로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식약처와 의협은 “의약품은 반드시 허가된 목적과 사용법에 따라 복용해야한다”며 “일부 SNS 등을 통해 의약품 정보를 접하게 되면 식약처에서 허가받은 효능·효과인지 여부 등을 꼭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효능·효과, 용법·용량 등 의약품 허가사항에 대한 정보는 식약처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https://nedrug.mfd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