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광주지역 노로바이러스감염 급증 추세지역 10개병원 조사서 4배 늘어 - 개인위생 및 식·음료관리 당부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광주광역시 학교 등 집단급식소와 산발적인 설사환자에서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이 급증하는 추세다.

광주보건환경연구원이 질병관리본부와 공동으로 선정한 5개 병원을 포함한 총 10여 개 광주지역 협력병원에 입·내원한 설사환자로부터 원인병원체를 분석한 결과, 11월 1.8%(113건 중 2건), 12월 1째주에는 5.7%(35건 중 2건)였던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이 12월 2째주에는 21.2%(33건 중 7건)으로 전주 대비 4배 가량 증가했다.

최근 5년간 (2015년~2018년) 지역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을 분석해보면, 지난해부터 유행시기가 10월에서 11월말로 늦춰졌지만 본격적인 추위가 지속되는 12월에는 평균 42%의 검출률(22.2%~51.1%)로 확인됨에 따라 노로바이러스감염증 예방을 위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노로바이러스는 실온에서는 10일, 10℃ 해수 등에서는 최대 30~40일까지 생존하며 영하 20℃ 이하의 조건에서도 장기간 생존할 수 있어 겨울철 유행하는 대표적인 겨울철 식중독원인균이다.

또한, 입자가 작고 표면 부착력이 강해 손에 묻으면 잘 제거되지 않으므로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에 20초 이상 씻어야 제거할 수 있다. 또한 85℃에서 1분 이상 가열해야 사멸되기 때문에 물은 끓여먹고 굴 등 어패류와 음식물을 충분히 익혀먹어야 한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는 1~3일 후 자연적으로 회복되지만 대변이나 구토물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을 경우, 10개의 바이러스 입자만으로도 감염을 일으키는 특성상 2차 감염으로 인한 대형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광주보건환경연구원은 “노로바이러스는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고 재감염될 수 있어 개인위생 관리와 식음료 관리를 통한 예방이 필수다”며 “화장실 사용 후, 식사하기 전, 조리시작 전후에 손씻기 등 개인위생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