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휴메딕스, 中 필러 시장 정조준… 영향력 확대 나선다리도카인 함유 HA필러 ‘엘라비에 딥라인-L’ 품목허가 취득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휴메딕스(대표 김진환)가 전세계 최대 필러 시장 중 하나인 중국에서 영향력 확대에 나선다.

 

휴메딕스는 글로벌 히알루론산 필러 브랜드들을 제치고 중국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로부터 리도카인(국소마취제)을 함유한 히알루론산 필러 ‘엘라비에® 딥라인-L(Elravie Deepline-L, 사진)’의 수입 제품 품목 허가를 취득했다고 6일 밝혔다.

중국 현지에서 품목 허가를 취득한 필러 브랜드는 6개로, 그 중에서도 리도카인을 함유한 필러 제품에 대한 허가권을 가지고 있는 곳은 엘라비에®를 포함해 단 3개뿐이다.

리도카인을 함유한 히알루론산 필러는 시술 시 통증을 줄여줘 국내를 비롯 전세계에서 보편적으로 사용한다.

하지만 전세계 3위이자 약 38조원 규모까지 성장한 중국 미용 성형 시장에는 아직 허가를 취득한 제품이 많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정식으로 품목허가를 취득한 리도카인을 함유한 히알루론산 필러가 출시되면 경쟁력이 높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휴메딕스 김진환 대표는 “리도카인을 함유한 필러는 중국 현지 환자들과 의료진 모두에게 니즈가 높지만 허가 받은 품목이 거의 없어 ’엘라비에® 딥라인-L’은 품목 허가 취득 전부터 중국 의료진들의 현지 출시 요구가 컸다”며 “앞으로 ‘엘라비에® 딥라인-L’의 출시를 통해 중국 시장에서 위상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