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미국 등 잔탁 불똥, 메트포민으로FDA 라니티딘·니자티딘 소비자 출고 전 검사 당부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미국 등 세계적으로 잔탁 발암물질 검출의 불똥이 항당뇨제 메트포민(metformin)으로 뛰고 있다.

 FDA는 작년 사르탄에 이어 올해 잔탁 리콜을 일으킨 NDMA가 메트포민에도 들었는지 샘플을 검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는 메트포민에 NDMA가 1일 허용치 96나노그램 이상으로 들었는지 검사로 이제 시작단계이며 앞으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FDA는 설명했다.

 앞서 싱가포르 당국은 최근 메트포민 제품 46개 중 3개에서 NDMA가 국제적인 허용수치 이상으로 발견됐다며 리콜을 발령한 바 있다. 단, 그 제품은 지역적으로 단기간 공급돼 복용한 환자라도 위험은 낮다고 당국은 덧붙였다.

 유럽 EMA 역시 메트포민 샘플을 검사 중이지만 아직 불안전한 수준의 오염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FDA는 모든 라니티딘과 니자티딘 제품에 대해 소비자에 출고 전에 NDMA가 있는지 로트를 검사해야 된다고 당부했다. 만일, 허용불가 수준이 발견되면 결과를 보고하고 시장에 내놓아선 안 된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