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디오, 미국 대형 치과 네트워크와 공급 계약5년간 3,700만 달러 규모…디지털 보철 시스템 등 제품 공급 및 합작 법인 설립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글로벌 디지털 덴티스트리 선도주자인 디오 미국법인은 자사의 디지털 바 홀더 시스템(Digital Bar Holder System)을 미국 내 대형 치과 네트워크 그룹에 5년 간 독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계약 규모는 3,750만 달러(약 450 억원)라고 밝혔다.

회사는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대형 치과 네트워크 그룹과 지난 8월 말 5,000만 달러(약 600 억원)의 디지털 임플란트 시스템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디오 미국법인은 대형 치과 네크워크 그룹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디오가 개발한 디지털 무치악 수술 솔루션과 디지털 보철 시스템을 공급하기로 약정했다. 

이는 구속력이 있는 양자 간 협약으로 향후 합작법인으로의 공급을 통한 5년간의 매출은 약 9,750 만 달러(약 1,170 억원)로 예상된다. 설립할 합작법인은 디오가 51%의 지분을 보유하며, 올해 12월까지 설립 완료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미국 대형 치과 네트워크 그룹과의 계약과 약정은 당사의 최첨단 디지털 기술의 미국 시장으로의 수출이라는 의미가 있다”며 “향후 5년 간 총 1억 3500만 달러(약 1,620 억원)의 추가 매출이 예상돼 해외시장 확대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디오는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시장인 미국뿐만 아니라 급성장 중인 중국 또한 주요시장으로 적극 공략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 2년에 걸쳐 중국에서의 성장 기반을 닦아왔으며 그 일환으로 상해, 심천, 성도 등 핵심 시장에서 디오나비를 론칭하고, 1급 대도시와 주요도시를 중심으로 직접 및 간접 영업을 하고 있다. 

올해 중국 내 매출 중에서 디오나비 매출이 약 70%를 차지하고 있으며, 판매 계약 기준으로는 전년대비 약 480% 성장이 예상된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