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검찰, 국가조달 백신업체 전방위 수사 착수10여개 백신 제조·유통사 압수수색…담합 여부·공급 거부 등 혐의 수사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검찰이 국가 의약품으로 조달하는 백신과 관련, 전방위 수사에 착수했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지난 13일 한국백신, 광동제약, 보령제약, GC녹십자, 우인메디텍, 팜월드, 일부 다국적제약사 등 10여 개 업체를 국가예방접종백신 조달 전반에 대한 입찰방해 혐의 등으로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는 특수부가 폐지되고 생긴 부서로 △공무원 직무 관련 범죄 △중요 기업범죄 △앞선 두 가지 사유에 준하는 중요 범죄를 다룬다. 이번 수사는 반부패수사부 발족 후 첫 번째 수사다.

 검찰은 NIP 사업 전반에 대해 담합이 있다고 판단, 관련 업체 전부를 광범위하게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이번 압수수색에서는 지난 5월 공정거래위원회가 경피용 BCG 공급을 거부해 부당하게 독점적 이익을 취했다며 과징금 9억9000만원을 부과한 내용도 포함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