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제약·유통
메드팩토, SITC서 ‘백토서팁’ 병용요법 임상결과 공개‘백토서팁’+‘키트루다’, MSS 유전형서 반응 보여…‘백토서팁’+‘임핀지’, 24주 질병조절률 33.3%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메드팩토(대표 김성진)는 지난 10일 막을 내린 미국 ‘SITC 2019(미국 면역항암학회 학술회의)’에 참가, 현재 개발 중인 항암신약 ‘백토서팁’과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 및 ‘임핀지(성분명: 더발루맙)’의 병용 투여 임상시험에서 유의미한 유효성 데이터를 획득한 결과를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메드팩토는 ‘백토서팁’과 ‘키트루다’와의 병용 임상에서 대부분 4차례 이상의 전신 항암치료에 실패하고 더 이상 승인된 치료 기회가 없는 대장암 환자들에게서 1차 및 2차 항암 활성 평가 지표인 ‘RECIST’와 ‘면역 RECIST’ 기준으로 각각 16.7%와 33.3%의 객관적 반응률(ORR, Overall Response Rate)을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특히 메드팩토는 임상시험에 참여한 모든 대장암 환자들이 ‘키트루다’ 단독 요법에서는 객관적 반응률이 전무했던 현미부수체 안정형(MSS)의 유전자형임에도 불구, 반응을 보였다는점에 주목했다.

 메드팩토 관계자는 “절반 이상의 환자에게서 ‘백토서팁’과의 병용 치료와 더불어 대장암의 종양표지자인 CEA 수치(ng/ml) 감소 추세가 관찰됐는데, 이는 치료가 거듭됨에 따라 환자의 전반적인 종양 부담이 효과적으로 감소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백토서팁’과 ‘임핀지’와의 병용 임상 초기 결과도 이번 학회에서 발표됐다.

 결과를 살펴보면 이번 임상 환자군의 24주 질병조절률(DCR, Disease Control Rate)은 33.3%로, ‘임핀지’ 단독 임상에서 보인 12.8%를 상회했다.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는 “이번에 발표한 2건의 임상에서 객관적 반응률과 질병조절률 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종양의 크기도 확연한 감소세를 보이는 등 대부분의 지표에서 고무적 성과가 나타났다”며 “개발 중인 ‘백토서팁’이 기존 면역항암제로는 치료가 불가능했던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