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화장품
추운 겨울 피부 멀티 유즈 아이템이 대세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본격적인 겨울을 앞두고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면서 찬 바람과 큰 일교차, 실내외 온도차로 피부 보습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하지만 건조하다고 해서 화장품을 무조건 많이 바르거나 덧바르는 것은 금물. 과도한 스킨케어는 과영양으로 트러블을 일으키거나 피부를 민감하게 만들기도 하고, 유수분 밸런스를 무너뜨려 오히려 속건조를 유발할 수도 있다.

최근 뷰티 업계에서는 불필요한 스킨케어 단계는 줄이면서 피부에 꼭 필요한 보습과 영양은 전달하는 ‘미니멀 스킨케어’가 인기를 끌고 있다. 긴 겨울에 앞서, 최소한의 제품만으로 피부를 촉촉하게 케어하는 스킨케어 루틴으로 건강한 피부 바탕을 가꿔보자

에센스로, 로션처럼 가벼운 발림성과 빠른 흡수력을 가진 반면 에센스의 농축된 수분감으로 건조한 피부를 효과적으로 케어하는 제품이다. 

아벤느만의 독자기술 ‘코히덤™(Cohederm™)’이 적용돼 피부 속 수분은 채우고, 보습으로 피부 겉을 감싸 수분을 저장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혁신적인 고농축 타입의 벨벳 텍스처가 수분은 꽉 채워주면서도 발림성과 흡수력이 뛰어나 산뜻하게 마무리되고, 피부를 오랜 시간 촉촉하게 가꿔준다.

청량한 보습감과 부드러운 텍스쳐로 #파란에센스라는 애칭으로도 잘 알려져 있는 이드랑스 에센스-인-로션은 정제수 대신 아벤느 온천수가 함유되어 피부 진정 및 자극 완화에 도움을 주고, 인공색소 무첨가, 피부과 전문의 감독하 저자극 테스트 완료 등을 거쳐 민감한 피부도 사용 가능하다.

 라네즈 ‘크림 스킨(150ml/28,000원)’은 세안 직후 날아간 수분을 빠르게 충전해주는 고보습 스킨이다. 크림과 스킨의 장점을 결합해, 스킨처럼 산뜻하게 흡수되면서도 크림의 풍부한 보습력으로 스킨케어 첫 단계부터 피부를 촉촉하게 케어한다. 

라네즈만의 크림 블렌딩 기술을 적용해 크림 한 통을 스킨에 담은 듯한 효과를 느낄 수 있어, 가벼운 원스텝 보습케어를 하고 싶을 때 사용하기 좋은 제품이다.

아미노산이 풍부한 ‘화이트 리프 티 워터’를 함유해 거칠어진 피부 장벽을 강화해주고, PEG계면활성제, 합성색소, 향료, 동물성 원료, 트리에탄올아민 무첨가로 건조로 인한 민감 피부까지 건강하게 케어한다.

피부가 푸석해지기 쉬운 겨울 시즌을 앞두고 보습과 안티에이징 케어가 모두 필요하다면 가벼운 제형의 앰플 세럼을 사용해보자. 

오휘 ‘프라임 어드밴서 앰플 세럼(50ml/110,000원)’은 앰플의 농축감을 세럼의 부드러운 사용감으로 완성한 제품으로, 피부 표피와 진피 사이의 얇은 막인 코어 라인을 집중적으로 관리해 피부를 건강하고 탄탄하게 유지시켜준다. 라미닌 생성을 활성화해주는 성분이 함유돼 다양한 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는 피부 컨디션 유지에 도움을 주는 제품이다.

코어 라인과 함께 피부결, 탄력까지 케어해 집중 토탈 케어가 가능하며, 작은 입자와 피부 친화적 성분으로 빠르게 흡수돼 속부터 차오르는 촉촉함과 영양을 느낄 수 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