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J&J서지컬 비젼, 안과학회 학술대회 심포지엄 개최새 노안·백내장 인공수정체 기술과 비전, 인공수정체 믹스앤매치 수술 최신 임상 결과 공유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존슨앤드존슨서지컬 비젼(대표 성종현)은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진행된 대한안과학회 제122회 학술대회에서 2일과 3일 양일간 런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런천 심포지엄은 새로운 노안·백내장 인공수정체 최신 기술 및 응용에 대한 세션과 마이봄샘 기능저하(MGD)의 진단과 치료를 주제로 한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먼저 2일에는 새로운 노안·백내장 인공수정체 기술 및 응용에서의 혁신이라는 주제 하에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안과 최철영 교수와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 안과 병원장이자 세계적으로 저명한 안과학 분야 석학인 게어드 아우파트 박사가 연자로 나섰다. 

최철영 교수는 최근 노안·백내장 수술에서 각광 받고 있는 믹스앤매치(Mix and match) 수술의 임상 결과를 공유했다. 믹스앤매치 수술이란 우세안, 비우세안으로 나뉘어져 각각 먼 거리와 가까운 거리를 보는데 특화된 양안의 역할적 차이를 고려하여 각각의 특성에 맞춰 각기 다른 초점을 가진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식이다. 

환자의 안구 특성뿐만 아니라, 생활 속 주력 활동까지 고려해 개개인의 시력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최철영 교수는 “믹스앤매치 수술 시 근거리, 중거리, 원거리 등 모든 거리에서 매우 우수한 시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면서 “특히 여러 테스트와 환자 만족도 조사 결과 믹스앤매치 수술이 양안에 동일한 다초점 렌즈를 삽입하는 기존 수술에 비해, 가독력(책 읽는 속도) 검사에서 보다 빠른 속도를 보였다”고 임상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아우파트 박사는 “수명이 늘어난 만큼, 백내장 수술 대상자인 중장년층의 삶도 더 젊고 다이내믹하게 변화됐다. 백내장 수술에서 사용되는 인공수청제도 그 점을 고려해 발달하고 있다”며 생활형 중간 거리인 60-80cm 거리에 특화된 새로운 테크니스 인공수정체 기술을 소개하면서 앞으로의 비전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3일 열린 심포지엄에는 미국 웨일 코넬 병원 안과 크리스토퍼 스타 박사와 이안안과 임찬영 원장이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ASCRS)의 수술 전 안구 표면 질환의 진단과 치료에 대한 알고리즘을 근간으로 수술 전 마이봄샘 기능저하를 포함해 안구 표면 질환 진단 및 치료의 중요성에 대한 견해와 임상 경험을 공유했다. 

특히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건성안 눈물막 지질층 두께를 측정하는 의료기기인 ‘리피뷰 II’와 마이봄샘 기능저하로 인한 안구건조증 전문 치료 의료기기인 ‘리피플로우’를 활용한 진단과 치료의 다양한 실제 사례가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첫 연자로 참석해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ASCRS)의 ‘수술 전 환자의 안구표면질환 관리를 위한 새로운 알고리즘’을 소개한 크리스토퍼 박사는 “백내장 등의 안과 수술 시 건성안, 마이봄샘 기능저하를 가진 환자의 각막지형도 검사 결과가 정확하지 않으면 결과에 영향을 준다”며 리피플로우를 통한 수술 전 마이봄샘 치료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임찬영 원장은 “수술 전 마이봄샘 기능저하 치료는 수술 후 불편함을 해소해 환자를 만족시킨다”고 실제 환자 적용 사례와 함께 백내장 수술 전 마이봄샘 기능저하의 진단과 치료를 주문했다.

존슨앤드존슨 서지컬 비젼 성종현 대표는 “노안·백내장 인공수정체와 마이봄샘의 진단과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 및 다양한 임상 결과를 공유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더 나은 안과 진료를 위한 혁신적인 의료기기를 제공해 의료진과 환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