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경북도 ‘찾아가는 산부인과’ 10년간 2만여명 진료
‘찾아가는 산부인과’ 10주년을 기념하는 ‘해피 스마일~ D-Line Party!!’를 열고 있다.

[의학신문·일간보사=박재영 기자] 경북도가 분만 산부인과가 없는 지역 임산부들의 원거리 진료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운영해 온 ‘찾아가는 산부인과’ 진료 서비스가 10년을 맞았다.

경북도에 따르면 ‘찾아가는 산부인과’는 2009년 10월 의성군에서 첫 진료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10년간 연인원 2만 1283명이 진료를 받았고, 4천 400여 명의 신생아가 태어났다.

찾아가는 산부인과는 의료장비를 갖춘 안동의료원이 매주 2~3회 순회 진료를 해오고 있다. 또 임신 초기부터 36주까지 초음파와 태아 기형검사 등 15종의 산전기본검사를 무료로 제공한다.

경북도내에는 현재 군위군과 영양군, 고령군, 성주군, 봉화군 등 5개 군지역은 의료 취약 지역으로 산부인과가 없다.

경북도는 30일 도청 동락관에서 찾아가는 산부인과 10주년을 기념하는 '해피 스마일 D-Line Party!!' 행사를 갖고 지난 10년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며 축하했다.

김재광 복지건강국장은 “출산은 행복한 선물이며, 많은 사람들이 이 행복한 선물을 한아름 받았으면 좋겠다”면서 “아이 행복한 젊은 경북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찾아가는 산부인과는 달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재영 기자  jy7785@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