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의약품유통업계 라니티딘 제제 회수 '시작한다'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의약품유통업계가 라니티딘 제제 약국 반품을 정상적으로 회수키로 했다. 여기에 소수이지만 일부 제약사들이 유통업계의 정산 정책을 받아 들이고 있어 향후 제약사들이 어떤 결정을 할지도 주목된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약국, 병의원에서 발생된 라니티진제제 반품을 의약품유통업체들이 회수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약품유통업체는 제약사에게 라니티딘 제제 회수 비용 3% 요구에 대다수 제약사들이 아직 응답하지 않았지만 우선 환자 안전, 거래선 편의 차원에서 회수를 시작한 것.

내부적으로도 위해의약품의 회수역할을 볼모로 언제까지 특정한 요구를 계속하기에는 오히려 명분이 부족하다는 분위기에 일부 제약사가 회수 비용에 응답한 것도 어느정도 영향을 끼친것으로 보인다.

실제 A, B, C 제약사는  '요양기관 공급가+3% 회수비용'을 수용하기로 하고, 이에 맞춰 정산하기로 합의가 이뤄졌으며 D제약사도 비슷한 수준에서 마무리 단계에 있는 상황이다.

이밖에도 몇몇 제약사들이 유통협회가 요구한 회수비용을 두고 긍정적인 방향으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약품유통업계 관계자는 “라니티딘 제제 회수가 되지 않는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며 약국 반품은 정상적으로 회수되고 있다"며 "다만 제약사와 정산 부분에서 문제가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수용하지 못하고 정산을 못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최근 일부 제약사들이 어려운 상황에서 의약품유통업계와 상생차원에서 회수비용 요구를 수용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회수작업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회수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대형 제약사들이 아직까지 묵묵부답이어서  갈등의 불씨가 상존해 있다.

의약품유통업계 관계자는 “가장 규모가 큰 제약사들이 정확한 정책을 결정하지 못했고 특히 도매 담당자도 없어 소통에 어려움이 있다"며 "이 사안이 오래 끌고 갈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제약이나 도매나 빨리 회수를 마무리하고 식약처에 보고도 해야 하는 만큼 신속한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