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소록도병원 한센병박물관, 국립 전문박물관 등록각종 협력 사업 참가 가능해져…'소록도 역사적 가치 지키는 역사․문화․인권박물관 자리매김'
한센병박물관 내부 모습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국립소록도병원은 개원 100주년을 기념해 개관한 국립소록도병원 한센병박물관이 최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국립 전문박물관(제1종)으로 정식 등록되었다고 21일 밝혔다.

 2016년 5월 17일 개관한 소록도박물관은 소록도가 가진 역사적 가치 보존, 한센병에 대한 편견 해소, 소록도 사람들의 세상과 소통을 돕는 창구 역할을 담았으며, 영상문화센터, 수장고, 어린이도서관, 학예연구실과 ‘한센병, 인권, 삶, 국립소록도병원, 친구들’을 주제로 하는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을 갖췄다.

 소록도박물관이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됨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 등에서 진행하는 각종 협력 사업에 참가해 다른 박물관과 교류․협력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마련됐다.

 박형철 소록도병원장은 “어려움을 이기고 삶을 꽃피웠던 소록도 사람들의 이야기를 기억하고 기록하는 노력을 통해, 소록도박물관이 소록도의 역사적 가치를 지키는 역사․문화․인권박물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