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삼성창원병원, 다빈치Xi로 유방 전절제ㆍ동시 재건 성공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 외과 이준호 교수 로봇 수술팀이 부울경 최초로 로봇 수술기를 활용, 유두와 유륜을 보존한 유방 전절제 및 동시 재건술에 성공했다.

외과 이준호 교수와 성형외과 강대일 교수는 최근 유방암 진단을 받은 여성환자에게 최첨단 4세대 로봇 수술기인 다빈치Xi를 이용해 유방 전체를 절제하고 동시 복원하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수술은 최소 침습적 수술법으로 암을 정밀하게 치료하고, 유두와 유륜을 포함해 유방을 최대한 보존 및 재건하면서 흉터를 보이지 않게 하는 것이 핵심이다. 수술을 받은 환자는 치료 후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

이준호 교수는 "기존에 시행되는 유방 전절제, 재건 수술은 유방 전면에 큰 상처를 남기는 한계점이 있었다"며 "삼성창원병원 로봇 수술팀은 최소 침습적인 선진 수술기법을 시행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