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의협, 조국 의료계 폄하 이유 강력 규탄최대집 회장, “조 후보자 의학과 의사 더이상 모욕하지 말라”
‘제1저자 논란 책임저자도 즉각 논문 자진 철회해야’ 권고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SNS를 통해 의료계를 폄하했다는 이유로 강력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아울러 의협은 조국 후보자 자녀의 제1저자 논문 논란 당사자인 단국의대 장영표 교수에게도 논문을 자진 철회할 것을 권고했다.

 

 의협 최대집 회장<사진>은 2일 임시회관에서 ‘조국 후보자 의료계 폄하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는 의협이 지난달 30일 조 후보자의 자녀가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의학 논문에 대해 책임저자인 교수에게 논문을 자진 철회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가지려다 돌연 취소한지 3일 만이다.

 당초 의협에서는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조 후보자 자녀의 논문 논란에 대한 심의를 진행하고, 학회 차원에서 논문 자진 철회를 권유한 상황이기에 절차적 정당성을 이유로 기자회견을 보류했다.

 하지만 조 후보자가 자신의 SNS를 통해 “병리학회지가 인용지수가 떨어진다”는 글을 공유하자 의협은 즉각 “조 후보자가 의료계를 폄하했다”며 규탄에 나선 것이다.

 이날 최대집 회장은 “조 후보자는 의학과 의사들을 더이상 모욕하지 말아달라”며 “순수하고 고결한 의학의 정신이 사용에 눈이 먼 개인의 부귀공명을 위해 젊은 시대를 절망시키는 농단의 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평소 SNS를 통해 본인의 철학과 소신을 대중에게 공유해 온 후보자로 사실관계조차도 틀린 ‘가짜 뉴스’에 해당하는 수준 낮은 글을 공유했다는 것도 문제라는 게 최 회장의 지적이다.

 최 회장은 “의료계가 조 후보자에게 사퇴를 논할 순 없지만 다만 의학논문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꿔야 한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최 회장은 조 후보자 자녀와 관련된 논문의 책임저자에게 논문 자진 철회도 권고했다.

 최 회장은 “사실상 조 후보자 자녀가 고등학생 신분으로 제1저자에 해당하는 기여를 했을 가능성이 전혀 없다”라며 “책임저자는 학자로서 양심과 선후배 의사들에 대한 도리는 물론 사회가 입은 상처에 대해 돌아보고 조속히 스스로 논문을 철회해 결자해지하기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의학논문 제1저자에 당시 고등학생이 등재된 것은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며 “이번 사건이 해결된 뒤에도 미성년자 저자의 등재를 전수조사해 각종 입시에 어떻게 활용됐는지 조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