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화장품
특허기술 접목한 뷰티 디바이스 눈길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뷰티 디바이스에 대한 관심이 날로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뷰티 기기에 특허기술을 접목한 일명 ‘뷰티테크(Beauty Tech)’ 제품들이 주목받고 있다.

단순히 먹고, 바르며 피부를 관리하던 것에서 나아가 최신의 특허기술이 접목된 뷰티 디바이스를 활용함으로써 IT와 뷰티 등 영역에서 입지를 확장하고 있는 것.

실제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 기업 메조미디어의 ‘2019 화장품 업종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뷰티 디바이스 시장은 매년 10%씩 증가해 지난해 5,000억원 규모에 달했다.

업계에서는 수많은 뷰티 디바이스가 출시되는 상황을 고려하면, ‘홈뷰티’가 단순 트렌드를 넘어 생활 영역으로 자리잡고 있어 향후 시장 전망도 밝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보미라이(BOMIRAI)’는 국내 최초로 원적외선 빛과 특허 받은 ‘골드시트’ 기술을 접목해 뷰티 마스크 시장에서 유일한 원적외선 마스크로 승부수를 걸었다.

보미라이는 특허 받은 골드시트를 원적외선 패드에 부착해 원적외선 빛이 1분에 수천번씩 세포를 진동시켜 피부 개선에 도움을 주는 원리로, 인체 온도에서 90.2%의 높은 방사율을 자랑한다. 보미라이의 골드시트는 외부로 흩어지는 원적외선을 피부 깊숙이 침투시켜줄 뿐만 아니라 피부 전체에 균일하게 빛을 퍼뜨려주는 역할을 한다.

또한, 일정 온도 이상 열이 발생되는 것을 차단해 인체 위험 요소를 제거해준다. 원적외선이 적용된 보미라이는 수분•탄력•보습력•모공 등 전반적인 피부 관리가 가능하며, 눈부심 없이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 또한 강점이다.

한국피부과학연구원(KIDS) 임상시험을 거쳐 보습력, 피부진정, 진피치밀도, 탄력, 피부톤 밝기 개선 등의 효과를 입증 받았으며, 국내 KC 인증과 유럽 통합 안전성 인증(CE)까지 획득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뷰티 및 의료기기 전문기업 ‘쉬엔비(shenb)’의 ‘소마’는 고주파(RF) 특허 기술을 접목한 복합 체형관리 기기로 주목을 받고 있다.

자사 메디컬 장비와 동일 기능을 갖춘 소마는 병원에서 다이어트 시술로 많이 사용되는 50만㎐의 고주파 에너지에 석션 기능을 더한 특허기술로 피부 깊숙이 지방층을 자극한다.

양극성 ‘바이폴라’ 방식의 8개의 RF도자가 더욱 조밀한 고주파 자극을 전해 집중적 관리를 돕는다. 3단계로 구성된 석션 기능은 경락마사지와 같은 효과를 내며 체형관리에 도움을 줄뿐만 아니라 피부의 탄력증진을 유도하여 입체적인 바디관리가 가능하다.
 
일본 뷰티 디바이스 기업 ‘야만(YA-MAN)’ 역시 고주파를 활용한 전문적인 페이스 전용 미용기기를 선보이고 있다. 특허기술인 ‘RF 리프트 테크놀로지’를 탑재하여 고주파를 이용해 콜라겐 생성 촉진에 도움을 준다.

특허 받은 고주파 이중 링 구조는 고주파 에너지를 피부 속에 넓고 균일하게 전달해 탄력•보습•리프팅 등 전반적인 피부 개선을 돕는다. 기존 고주파 미용기기의 국소적으로만 따뜻해지는 단점을 보완하여 보다 넓고 균일하게 1㎒의 고주파 온감을 피부에 전달시켜 안티에이징 케어 효과를 높였다. 
 
공기압 원리를 활용한 뷰티 디바이스도 있다. 줄기세포 전문기업 ‘아프로존(Aphrozone)’의 ‘루비셀 에어브러시 시스템’은 앰플 흡수를 높여주는 신개념 에어 분사 뷰티 디바이스다. 특허 받은 ‘에어 마사지 시스템’은 한국연구재단 등재학술지인 ‘한국미용학회지’와 국제학술지인 ‘Biomedical Dermatology’에 논문이 게재 발표되며 효용성이 증명된 바 있다.

에어 마사지 시스템은 물리적 공기압을 이용하여 앰플을 고르게 분사시켜 피부 속 깊이 흡수되게 한다. 또한 피부에 적절한 압력을 전하는 마사지 기능으로 림프 순환을 도와 리프팅 효과를 극대화한다. 콤팩트한 사이즈와 손쉬운 사용법으로 가정에서도 전문적인 피부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