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질병관리본부
정부, 2023년 말라리아 퇴치 인증 추진한다‘말라리아 재퇴치 5개년 실행계획(2019-2023)’ 마련…검사·치료법 급여화, 감별진단법 개발 등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말라리아 퇴치 인증을 받기 위해 2023년까지 말라리아 환자발생 0건 발생을 추진한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24년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말라리아 퇴치인증을 목표로 ‘말라리아 재퇴치 5개년 실행계획(2019-2023)’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2020년까지 말라리아 퇴치가 가능한 나라로 선정돼 퇴치를 위한 국가적 노력을 기울이도록 권고 받고받은 바, 이에 ‘말라리아가 없는 자유롭고 건강한 국가’를 실현하기 위해 향후 5년간 국가가 추진해야 할 실행계획을 마련했다.

 정부 목표는 2021년까지 말라리아 환자발생을 0건으로 만들고 2023년까지 이를 유지하는 것이며, 2024년에 세계보건기구로부터 말라리아 퇴치인증을 목표로 이를 달성하기 위한 4대 추진전략, 14개 세부과제를 포함하고 있다.

 주요 계획을 살펴보면 환자관리 강화를 위해 환자 조기인지를 위한 신속진단검사법(RDT)을 도입하고 보험급여를 추진한다. 빠르면 오는 9월부터 적용된다.

 또한 적절한 치료를 위한 치료제 용량을 체중당 용량(mg/kg)으로 기준이 변경되며 용혈성 빈혈 등 예방을 위해 프리마퀸 투약 전 G6PD 신속진단검사 실시 및 보험급여가 추진된다.

 아울러 재발 및 장기 잠복기 환자의 감별진단법 개발과 중증 삼일열 말라리아 환자 임상적 특성, 다문화가정 G6PD 조사도 병행된다.

 한편 말라리아 재퇴치를 위한 국제공조 강화를 위해 질병관리본부는 2019년 6월18일(화)부터 20일(목)까지 중국 우시에서 개최되는 세계보건기구(WHO) 제3차 ‘말라리아 글로벌 포럼’에 말라리아 퇴치 가능 당사국으로 참석한다. 정부는 이 포럼에서 ‘말라리아 재퇴치 5개년 실행계획(2019-2023)’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말라리아 재퇴치 5개년 실행계획을 충실히 이행하여 OECD 말라리아 발생율 1위라는 오명을 벗고 말라리아 없는 건강한 대한민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의료계, 학계, 지자체, 대국민 모두가 말라리아 재퇴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