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12개 우수환경기술 선보인다환경산업기술원,적조 발생에도 해수담수화 가능 기술 등...수요자 발굴 기대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5월 30일부터 31일까지 경주시 블루원리조트에서 ‘제18회 환경신기술·녹색기술 발표회’를 개최한다.

환경신기술·녹색기술 발표회는 우수한 최신 환경기술을 기술 수요자에게 소개하고, 환경기술 발전과 보급 촉진을 논의하는 자리다.

이번 발표회에서는 환경신기술로 인증된 기술 6개와 녹색기술 인증을 받은 기술 6개 등 12개의 우수 환경기술을 소개한다.

환경신기술 인·검증을 받은 한화건설의 ‘전응집 기반 응집제어 시스템을 이용한 분리막(MBR) 하수 고도처리 기술’은 응집제 주입을 최소화하면서 오염물질량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이다.

녹색기술 인증을 받은 대림산업의 ‘산화철 다이나믹 막여과 해수담수화 전처리 기술’은 산화철을 이용해 조류부산물질을 제거해, 적조 발생 시에도 해수담수화 설비(플랜트)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또한 환경신기술 또는 녹색기술을 현장에 적용한 사례로 경주시의 ‘강우 시 미처리 하수 처리기술’과 임실군의 ‘유동전류 막여과 공정을 이용한 정수 처리기술’이 우수사례로 발표된다.

경주시의 하수 처리기술은 경주시에서 직접 녹색인증을 받은 기술로, 미세거품(마이크로버블)과 삼단격벽식 부상분리장치를 이용하여 오염물질을 단시간 내 제거함으로써 응집시간 단축 및 오염물질 처리효율 향상 등의 효과를 거두었다.

임실군에 적용된 정수 처리기술은 금호산업에서 신기술 인·검증을 받은 기술로, 유동전류를 측정해 응집제 주입량을 자동으로 제어하여 분리막 오염을 저감시키고 막 여과효율을 높일 수 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환경기술 수요자와 개발자가 만나는 이번 발표회를 통해 다양한 국내 환경기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환경신기술과 녹색기술의 사업화 실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