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휴젤 보툴렉스, 중국 시판허가 신청 완료휴젤, 국내최초 대만‧중국본토 동시 진출 초읽기… 점유율 확대 및 지속적인 매출견인 기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휴젤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보툴렉스가 국내 시장을 넘어 대만, 중국 등 중화권에 진출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 주목된다.

휴젤

휴젤(대표 손지훈)은 작년 임상 3상을 마친 보툴렉스에 대한 대만‧중국내 시판허가 신청을 완료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통상 12개월 내로 품목허가가 승인되는 것을 고려하면 늦어도 내년 1분기 내에는 품목허가를 취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신청으로 허가를 취득하는 경우, 휴젤은 국내 톡신 기업 최초로 대만과 중국 본토를 아우르는 중화권 시장 진출이 확정되는 것으로 이번 허가에 대한 기대가 크다.

현재, 10% 수준의 성장률을 보이는 전 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 대비 중국 의료미용시장은 매년 25% 내외 수준으로 성장 중인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지만, 현재 미국의 엘러간과 중국의 란저우연구소 2개사 제품만 판매되고 있다.

이에, 휴젤은 검증된 제품 안정성과 가격 경쟁력에 기반해 성공적인 중국시장 안착을 위한 전략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함께 국내외 의료미용 업계에서 핵심 학술포럼으로 자리잡고 있는 휴젤의 ‘H.E.L.F’와 같은 행사를 통해 국내 의료진 네트워크를 활용한 적극적인 현지 마케팅 지원으로 중국시장에서 빠른 점유율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휴젤 관계자는 “이번 중국 시판허가 신청은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의 신호탄으로서 큰 의미가 있다”며, “내년 1분기 중국 품목허가 취득을 필두로 2021년 유럽 시장에, 2022년 북미 시장에 잇따라 진출할 것으로 예상되며, 3년 내 전 세계 주요 시장에서 매출이 발생될 것으로 예상 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휴젤의 빠른 점유율 확대와 지속적인 매출성장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