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네이버, 대웅제약과 빅데이터 사업나서'다나아데이터' 설립하고 '빅데이터 사업' 시장 분석 준비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네이버가 대웅제약과 함께 의료·보건 분야 빅데이터 사업에 뛰어들었다.

최근 정부가 건강보험공단 등 공공기관이 보유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의료분야 빅데이터 사업'을 추진중인 가운데, 네이버가 가장 먼저 업계를 선도할 준비에 나선 것.

14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지난해 이미 대웅제약과 벤처기업, 다나아 데이터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앞서 시장분석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이미 지난해부터 분당서울대병원과 대웅제약 등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소니 자회사인 의료전문 플랫폼업체 M3와 합작벤처인 라인헬스케어를 설립하고 빅데이터 사업에 준비를 해온 바 있다.

다나아데이터의 대표는 김양석 전 대웅제약 헬스케어 인공지능 사업부장이 맡았으며 의료·보건 분야 빅데이터의 수집·분석을 주요 사업분야로 삼을 계획이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