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연령별 건강, 수면장애 예방에 달렸다수면장애 시 알츠하이머 일으키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 축적 증가
청소년에게는 성적문제 및 우울증과 자살사고 일으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수면장애가 각 연령별 건강에 중대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예방과 관리의 중요성이 학계로부터 강조되고 있다.

대한수면학회는 15일 '2019 세계수면의날'을 맞아 건강한 수면이 소아청소년으로부터 노년에 이르기까지 전 연령대에서 주요한 영향을 끼치는 만큼, 진단 및 치료,관리 중요성을 알리고자 더 플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수면의 중요성에 대한 최신지견을 공유했다.

이날 정기영 교수(서울의대 신경과)는 수면과 ‘Healthy aging:수면,인지기능,치매’를 주제로 발표했다. 

정 교수는 “최근 만성 수면부족과 수면장애가 치매 발병의 위험성을 높인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들이 지속적으로 발표되고 있다”고 말했다.

수면은 하루에 얼마나 자는가에 대한 양적인 측면, 질적인 측면 그리고 생활 패턴과 관련된 리듬 등의 문제가 중요하다.

노인들의 경우 나이가 들 수록 수면의 양이 줄어들고, 질적인 측면에서 서파수면이 줄어든다.또한 수면시간이 불규칙해지고 일찍자고 일찍깨는 등 생리적 변화가 나타난다.

정기영 교수는 “특히 생리적 변화에 의해 노인들의 수면 취약성이 증가하며 1차 수면장애와 뇌신경질환,내과적 만성질환과 약물복용 환경 변화 등 악영향으로 나타나게 된다”며 “무엇보다 밤 중 수면을 통해 뇌척수액이 흘러나와 알츠하이머를 일으키는 단백질인 베타-아밀로이드가 빠져 나가도록 하는 기능을 하는데, 제대로 수면하지 못할 경우 뇌에 베타-아밀로이드가 축적돼 알츠하이머 치매와 같은 퇴행성질환의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수면 장애를 막기 위해서 정 교수는 △필요한 만큼의 수면 △일주일동안 매일 같은 시간에 기상 △아침에 햇빛을 30분정도 쬐기 △규칙적인 오후 운동 △침실에서 스마트폰과 TV 시청 자제 등을 강조했다.

두 번째 발표를 맡은 김혜윤 가톨릭관동의대 신경과 교수는 국내 청소년들의 수면부족이 우울증과 자살사고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청소년 정책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초등학생중 1/3이 수면부족을 경험하고 있다. 또한 2014년 질병관리본부에 자료 따르면, 우리나라 고등학생의 수면시간은 5.7시간으로 절대적으로 부족한 편이다.

김혜윤 교수는 “잠자는 시간에 다른 일을 하기 위해 잠을 스스로 줄이는 수면박탈 또는 수면부족이 만성으로 지속될 경우 성적에 악영향을 미치고 예민한 청소년기에 우울증을 일으키고 자살사고를 증가시킨다”는 점을 강조했다.

실제 미네소타주에서 학생들의 등교시간을 늦춘 뒤 1년 후에 해당 학생들을 추적을 해보니 성적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발표에 따르면, 한 연구에서 12000여명의 청소년기 여학생을 대상으로 수면시간과 자살 우울감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잠을 못자도 단순 자살충동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성장기 청소년의 신체 및 정서적 건강, 삶의 질 저하 등을 함께 고려한 적극적인 수면장애 질환 예방과 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간담회에서는 성인과 청소년뿐만 아니라 소아 코골이의 증상과 치료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서울의대 이비인후과 김정훈 교수(사진)는 “아이들이 입을 벌리고 자는 것은 아이들의 상기도가 막혀 있다는 소리”라며 “또한 아이들이 코를 고는 것은 숨쉬기 힘들다고 어른들에게 신호를 보내는 것인데 그걸 어른들은 놓친다”고 지적했다.

김정훈 교수에 따르면, 소아 코골이의 원인은 4가지로 분류된다. 아데노이드 편도 비대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발다이어 편도 고리(waldeyer’s ring)의 문제가 첫 번째 원인이며, 비중격만곡 등이 일어나는 비부비동 이상, 두개안면구조 이상, 그 외 비만 등이 소아 코골이의 원인이다.

김 교수는 “편도가 크면 아이들이 숨쉬기 힘들게 된다”며 “기도의 크기가 1/20밖에 안남아 있으면 숨쉬기가 힘들어져 코를 고는 증상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이어 “소아 코골이는 가족들의 수면방해를 일으키며, 수면 불충분으로 아이들의 집중력과 활동력 저하를 일으킨다”며 “아울러 야뇨증과 성장호르몬 저하를 불러 일으키고 아데노이드 얼굴형(입호흡으로 인해 길게 변한 얼굴)으로의 변화가 일어난다”고 소아 코골이가 가져오는 문제를 설명했다.

이 같은 문제들을 막기 위해 김 교수는 조기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정훈 교수는 “3-4세쯤에 얼굴이 성장을 시작하고 12세에는 90퍼센트의 얼굴 성장이 일어난다”며 “그러므로 반드시 3-4세에 치료해야 아이들의 얼굴을 지킬 수 있고 올바르게 성장을 시킬수 있다. 증상이 의심되면 되도록 빨리 치료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