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베일벗은 김대업호, 실무중심 인사 구성부회장 10명 인선 발표…회무 정통 실무형, 50대 젊은 부회장 다수 선임

[의학신문·일간보사=이종태 기자]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당선인은 앞으로 3년간 약사회 책임회무를 함께 할 대한약사회 부회장 10명에 대한 인선을 발표했다.

왼쪽 위부터 ▲길강섭 전 전북약사회장(우석대/62) ▲김동근 전 대약 홍보위원장(경희대/56) ▲박승현 전 송파구약사회장(이화여대/59) ▲박인춘 대약 부회장(서울대/63) ▲박영달 경기도약사회장(중앙대/58) ▲이원일 전 경남약사회장(중앙대/58) ▲이은숙 병원약사회장(서울대/57) ▲이진희 전 부천시약사회장(성균관대/55) ▲좌석훈 전 제주도약사회장(조선대/52) ▲한동주 서울시약사회장(이화여대/61)

앞서 발표한 엄태순 여약사부회장(숙명여대)을 포함하면 총 12명 중 11명을 선임, 발표한 셈이다.

김대업 당선인에 따르면 이번 부회장 인선을 통해 약사회 회무에 정통한 실무형 부회장 인선에 집중했으며, 평소 주장해 온 일하는 약사회, 정책 능력있는 약사회를 위해 기반을 쌓을 인물을 위주로 꾸려졌다.

또한, 50대 부회장이 다수 선임되고 평균 연령 또한 60세 미만으로 젊어진 것도 이번 인선의 특징이다.

김대업 당선인은 “대한약사회 부회장 직책이 명예가 아니라 회원을 위해 발로 뛰어야 하는 일하는 자리”라며 “회원들에게 발로 뛰어가며 직접 다가가 고충을 해결할 수 있는 약사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대업 당선인은 “효율적이고 유기적인 회무를 위해서는 각 지역 지부와의 긴밀한 소통이 필수”라며 “이에 서울지부 한동주 회장과 경기지부 박영달 회장, 길강섭 전 전라북도약사회장과 이원일 전 경상남도약사회장의 선임했다. 이들은 전국적인 약사회 정책 추진의 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대한약사회와 각 지부와의 회무 연계를 중시하여 약사회 조직 역량을 최대화하려는 당선인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김대업 당선인은 선거에서 상대 후보의 출신교인 중앙대 출신 부회장을 2명 인선하는 결단을 내렸다.

여기에 더해 약사법 등 법제와 약국경영 관련 정책 및 민생회무, 홍보 등에 실질적인 전문성을 가지고 있는 좌석훈, 이진희, 김동근, 박승현 부회장을 선임함으로써 민생 회무에 있어 가시적이고 실질적인 결과를 도출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마지막으로 김대업 당선인은 부회장 인선 발표와 함께 추가로 홍보이사 겸 정책기획실장으로 당선인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이광민(경희대/48,) 전 대약 정책이사를 선임했다.

이종태 기자  jt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