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경희의료원, ‘마그네톰 비다 VER 11’ MRI 본격 운영바이오매트릭스 기술로 호흡제약 없이 한 번에 우수한 영상 확보 가능
검사시간 단축·정확 신속 진단 특징…의사소통 원활하지 않은 환자에 유용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경희의료원이 국내 최초로 바이오매트릭스 기술이 적용된 자기공명영상장비를 도입, 본격적인 운영에 나서 주목된다.

경희의료원(의료원장 김기택)은 최근 ‘마그네톰 비다 VER 11’을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국내에 설치된 비다 모델 중 가장 최신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기존 장비보다 스캔속도와 영상의 질이 우수하며 그동안 제약이 있던 영상판독도 한 번에 가능해 빠르고 정확한 진단 결과를 낼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세계 최초로 해당 모델에 도입된 바이오매트릭스 기술로 인해 환자의 호흡문제 해결 및 적용가능 부위가 전 범위로 확대됐다. 

이 기술은 MRI 테이블에 호흡패턴 측정 센서를 부착해 자동적으로 환자의 호흡패턴을 파악하며 촬영하는 방식이다. 

정확도 및 판독률을 높이기 위해 폐쇄된 MRI 공간에서 평균 15~17초 호흡을 참아가며 여러 번 촬영했던 기존과 달리 호흡에 제약 없이 한 번에 우수한 영상을 얻을 수 있는 것.

또한 적용 가능한 부위가 제한적이었던 기존 버전의 한계를 극복, 척추와 심장까지 범위가 확대돼 여러 질환에 유용하다는 점도 여러 특징 중 하나이다.

아울러 기존 환자의 불편함을 최소화 할뿐만 아니라 의식이 없는 응급환자, 치매, 청각장애 및 노인성 난청으로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환자, 숨을 오래 참지 못하는 고령 환자 등에게 매우 유용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특히, MRI검사 중 복부 및 비뇨기 파트 90% 이상이 암환자인데 육체적 고통과 심리적 불안감으로 인해 의도치 않게 자주 움직인다는 점을 고려할 때 암환자의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으로도 평가 받고 있다.

이외에도 해당 장비에는 서로 다른 슬라이스 영상을 동시에 획득해 영상 검사 시간을 줄이는 동시적 복수영상 획득(Simultaneous multi-slice, SMS) 기법과 영상 획득 프로세스를 최소화해 검사시간을 단축시키는 압축센싱(compressed sensing, CS) 기능 등이 탑재됐다. 

검사에 불안감을 느끼는 환자에게 안정감과 편안함을 부여하고자 MRI 천장에는 자연을 재현한 ‘LED VISUAL 시스템’이 구축된 것도 특징이다. 

오주형 경희의료원 기획조정실장은 “MRI는 현존에 있는 가장 우수한 의료영상장비지만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환자의 불편함이 동반돼야 하는 실정”이라며 “국내 최초로 이번 장비를 도입한 만큼 환자의 만족도와 진단 정확성을 높이는 데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