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투자 귀재’ 부광, 오픈이노베이션에 수천억이상 쓴다투자성과로 재투자 ‘선순환 구조’ 구축, 혁신적 성장 가속화 전략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부광약품은 올해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을 밝혔다. 회사 내, 외부 자금을 동원해 세계 유수 연구기관과 바이오벤처들과의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등에 투자, 신약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것.

구체적으로는 인수합병, 지분참여, 조인트벤처 설립, 연구협력, 라이센싱, 공동개발, 투자 등 다양한 옵션을 계획하고 있다. 이를 통해 부광약품의 혁신적 성장을 가속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부광약품은 이미 오랜 기간 동안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다수의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확보를 해왔으며, 이러한 과정에서 창출된 수익을 재투자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 지속가능한 신약개발 모델을 완성했다.

편두통치료제 신약 개발사인 콜루시드, 항암제 개발업체인 오르카파마, 리보세라닙의 글로벌 3상을 진행중인 LSKB, 국내 신약개발 전문업체인 아이진 등에서 성공적인 투자 회수 사례를 갖고 있으며, 나스닥 상장 희귀질환 전문 업체인 에이서, 덴마크 자회사인 콘테라파마, 바이오벤처 안트로젠 등은 투자가 진행중에 있다. 이외에도 OCI와의 조인트벤처 비앤오바이오 설립을 비롯, 항암제 개발 플랫폼을 보유한 다이나세라퓨틱스 등 10여곳 신약개발 업체 등에도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부광약품이 최근 공시한 지난해 추정영업실적 발표에 따르면 2017년 대비 매출은 29%, 영업이익은 361%, 당기순이익은 1233% 각각 성장했다. 또한 자산 및 자본도 전년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현금성 자산 및 투자 자산은 2000억 원에 달한다. 이 같은 성과는 영업외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다양한 전략적 제휴, 공동 개발 등을 통한 오픈이노베이션의 성과도 녹아있다.

부광약품의 이런 성과는 과거 5년 이상 오픈이노베이션을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이며, 향후 글로벌 제약사로 도약하기 위한 좋은 밑거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부광약품은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비용 효율적인 개발을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혁신적 성장을 위해 최근 회수한 자금을 포함한 회사 내부 자금과 외부 자금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향후 수년 동안 수천억 이상 대규모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할 예정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회수한 자금과 외부자금을 이용해 대규모 오픈이노베이션을 향후 몇 년 동안에 걸쳐 적극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그동안의 지분 투자뿐 아니라, 다양한 사업모델을 통해 유망한 전문 연구기관, 유럽과 일본을 포함한 신약 개발 선진국의 여러 바이오 벤처들과 협상 중에 있다”며, “이외에도 신규 파이프라인 확보 및 적정 규모의 글로벌 인수 합병까지를 포함 조만간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