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노원구에 세계 최대 규모 종합병원 유치 나선다(?)서울시·노원구, 창동차량기지 이전 부지에 서울대병원 유치 방안 내놔
서울대병원측, '아직 검토 한 바 없다'…실현 가능성 불투명
서울대병원 전경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치권을 중심으로 서울대병원을 서울 노원구 창동차량기지가 이전하는 부지로 유치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어 성사 가능성이 주목된다.

 18일 서울시와 노원구 등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은 창동차량기지 이전 부지에 서울대병원을 유치하는 방안 등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노원구의회 본회의에서 확인됐다. 오승록 서울시 노원구청장은 최근 노원구의회 본회의에 참석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창동차량기지 이전 부지에 세계 최대 규모의 종합병원을 건립할 의사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오 구청장은 “박원순 시장을 만났을 때 창동차량기지 이전부지에 서울대 병원 제2분관, 지금 종로에 있는 서울대 병원이 너무 작아서 외곽으로 이전을 해야 되지 않느냐는 의견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은) 그러면서 세계 최대 규모의 종합병원을 짓되 서울대병원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하면 세계 의료관광, 의료 인프라는 우리 대한민국이 세계 최고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노원구민이 의료의 질 향상 욕구가 크다고 설명하며 박 서울시장의 서울대병원 이전 의견에 힘을 실었다.

 그는 “KTX가 노원이나 도봉까지 오게 되면 전국의 진료를 위해서도 창동이나 광운대로 와서 그쪽 병원에 (오는) 그런 수요도 굉장히 많을 것 같다”고 덧붙었다.

 박 서울시장이 내세우고 있는 서울대병원 이전 계획은 서울대학교 본교에 일부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와 같은 사실에 대해 서울대병원 측은 ‘아직 검토한 바 없다’는 입장이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관련 내용을 전해 듣긴 했으나 내부적으로 전혀 검토해보지 않았다”면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DDS 2019-01-27 01:09:38

    오피스빌딩 기준으로 연면적 20,000㎡ 당 3300명이 평균적으로 근무합니다.
    제가 개원한 시청쪽 대형 오피스 빌딩은 평균적으로 3000~4000명이 근무하고요.
    병원 특성상 오피스 빌딩처럼 고층으로는 짓기 힘든지라
    아산보다 조금 고밀도로 지어 병상수가 늘어난다 쳐도 근무인원은 10,000명 내외가 되게 될텐데(이것만 해도 아산병원 아득히 뛰어넘는 크기입니다) 이정도면 대형 오피스빌딩 3~4개 정도의 고용창출수준입니다. 창출되는 일자리의 질에대한 논의라면 모를까 오피스빌딩과 병원과 상주인원비교는 약간 무리가 있다고 보여집니다.   삭제

    • DDS 2019-01-27 01:07:32

      인턴때 이동네 상계백병원에서 근무할때 병원내 근무자 총원이 1300명도 안되었습니다. 이 1300명중 당직근무자 제외하면 보통 XXX명정도가 낮시간에 근무했고요. 동일면적 오피스보다 많다고 하시는데 무슨 근거로 말씀하시는건지 모르겠네요. 내원환자나 간병인같은 사람도 상주인원으로 본다면 동일면적 오피스보다 많을수 있겠지만 고용으로 따지면 아니죠. 여기 차량기지가 아마 아산병원보다 조금 면적이 작을텐데 아산병원도 부대시설 인원 다 포함해도6000명 조금 넘는 인원이 근무합니다.   삭제

      • 나인 2019-01-26 10:48:39

        병원이 의외로 고용인원이 많아요.
        오피스 빌딩 20층에 상주인원 2000명이 안되는데. 병원은 15층만 되어도 3000명이 넘어갑니다.
        그 넓은 부지에 뭐든 빨리 채워져야지...   삭제

        • 희망사항 2019-01-23 15:43:35

          한 60층 짜리정도 2개를 전체를 병원으로하는 첨단 의료시설이 되었으면 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