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 4조3000억 달성건기식협회 조사, 오픈마켓·소셜커머스 등 온라인 채널 강세 주효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회장 권석형, 건기식협회)는 지난 해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이 4조 3천억 규모를 달성했으며, 이 같은 성장에는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온라인 채널의 강세가 주효했다고 밝혔다.

건기식협회는 2016년부터 3년 간 전국 5,000가구를 대상으로 패널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2018년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는 약 4조 3천억 원으로, 2016년(3조 5천억 원) 대비 2년 만에 20% 가까이 성장해 4조원 대 시장을 형성했다.

건강기능식품 시장 확대에는 온라인 유통채널로의 구매자 유입이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작년 한 해 선물을 제외한 직접 구매 시장에서 인터넷몰은 점유율 35.9%(구매 건수 기준)로, △대형할인점(15.5%), △다단계판매(12.5%), △약국(10.9%) 등 항목과 큰 격차를 나타냈다.

가구특성별로는, 가족 구성원 중 1명 이상이 55세 이상인 시니어 가구를 제외한 모든 가구가 건강기능식품을 구입할 때 인터넷몰을 가장 많이 사용했다. 특히, 자녀 연령대가 10세 미만인 가구의 인터넷몰 구매 경험률은 40.7%로, 타 가구 대비 월등히 큰 구매자 풀을 형성하고 있었다.

온라인 채널의 강세는 소비자 1,2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명확히 드러났다. 건강기능식품 구입자의 약 60%는 구입 전 제품에 대한 정보탐색을 하며, 이 중 64.9%가 인터넷을 활용한다고 답했다.

‘온라인에서 수집한 정보를 신뢰한다’는 응답자의 비율(35.8%)은 지인・주위 사람들의 소개(33.4%), 전문가의 조언이나 권유(14.1%)를 앞질렀다. 인터넷 정보를 신뢰하는 경향은 20~40대 젊은 구매층을 중심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건기식협회 관계자는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안정적인 성장 궤도에 진입했으며, 유통채널도 다양해지고 있다”면서, “앞으로 시장 선진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이 더해진다면, 내수는 물론 해외 수출에서도 괄목할만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