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부산시,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약속 지키겠다"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최근 법원이 오는 17일로 침례병원 경매 날짜를 확정하자 부산시가 침례병원의 공공병원 전환은 계속해서 추진한다며 진화에 나섰다.

부산시는 11일 '부산시, 공공의료벨트 구축 시민약속 끝까지 지킨다'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시민의 바람대로 침례병원의 공공병원화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우선 부산지방법원, 채권단과 침례병원 인수를 위한 세부계획을 협의할 예정이다.

또한 행정안전부 및 보건복지부에 침례병원 공공병원 전환을 위한 타당성 조사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올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앞서 부산시는 파산한 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기 위해 오거돈 시장 취임 후 민ㆍ관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하고 부산연구원을 통해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기본계획 수립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지방재정법 등 관계법령에서 정하고 있는 투자사업 타당성조사 등을 위해 관련 예산 3억 원을 2019년 본예산에 편성, 용역 발주를 준비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침례병원 인수 후 부산의료원 금정분원으로 운영할 경우 개원 시까지 약 1377억 원이 소요돼 재정부담이 있다"며 "그러나 현재 계획처럼 시의 직접 인수 또는 건보공단 직영병원 등 침례병원을 공공병원화하겠다는 민선7기 시민과의 약속은 끝까지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